대한자동차경주협회, 2019 모터스포츠 새 국내 규정 발표… 안전 대폭 강화!

최상운 2019-01-0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사)대한자동차경주협회(손관수 협회장)가 2019년 국내 모터스포츠의 운영 방향을 가늠할 새 자동차경기 국내 규정을 발표했다.

키워드는 '안전'이다. 협회는 2일 공시된 2019년 새 규정 곳곳에 공인 경기를 주최하고 유치하는 프로모터와 경기장이 지켜야 할 안전 계획 수립 의무화 조항을 포함했다.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의료 기준 강화다. 지난해까지도 의료진 참석은 의무 조항이었으나 새해부터는 공인 경기 주최시 의사의 자격과 인원, 구난용 차량의 배치 방식 등 강화된 세부 기준을 따라야 한다.

구체적으로는 종전 의료진 1인 이상 의무 배치에서 3인 이상 의료팀 구성으로 기준이 강화되고 의사의 자격도 외과, 응급의학과 등 관련 전문의로 제한된다.

또 대회 등급별로 응급팀 구성 기준을 세분화했다. 경주차의 속도 및 대회 규모에 따른 수준별 안전 규정을 선보인 것이다.

예를 들어 짐카나 등 기초 종목 대회는 응급 구조사 및 구급차 1대 배치 수준의 의료 기준을 준수하면 되지만 챌린지 및 컵 수준 대회에 대해서는 전문의가 포함된 3인 이상 의료팀 구성이 의무화 되고, 챔피언십 대회는 이 의료팀을 최소 2개 이상 운영하여야 한다.

경기장에 대한 국내 안전 검수 기준도 마련되었다. 협회는 국제자동차연맹 서킷 관련 규정을 기반으로 한 경기장 안전 시설 의무 검수 규정을 신설, 매년 첫 공인경기가 개최되기 2개월 전 연간 검수를 실시하도록 하는 등 구체적인 조항을 마련했다.

더불어 그 동안 세부 규정이 없던 협회의 경기 감독권에 대한 부분도 개정해 파견 감독 인력이 안전 감수 중심으로 역할과 권한을 수행하도록 명확화된 기준을 내놓았다.

대한자동차경주협회는 이 같은 새해 규정 변경이 공인 경기의 실질적 안전 강화로 이어지도록 하기 위한 후속 조치도 실행할 계획이다.

우선 경주차의 성능을 기반으로 한 경기 클래스 및 드라이버 참가 자격 기준을 제정하여 연내 발표할 방침이며 레이싱 슈트, 헬멧 등 개인 안전 장구에 대한 검사도 주기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협회 관계자는 "주최자들이 보다 명확한 항목에 기반해 경기를 준비할 수 있도록 가이드를 제시하는 데 새 규정에 초점을 맞췄다"라며 "세계 최고 수준의 레이스 안전 기준이 정립될 때까지 단계적으로 규정 개선과 행정 조치를 병행하겠다."고 밝혔다.

새 규정이 제시한 각종 기준들은 2019년 각 공인 대회 특별규정 감수부터 적용되어 시즌 개막부터 달라진 안전 기준의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국내 자동차 거래 플랫폼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이 2020년 4월 중고차 시세를 8일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중고차 시세는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르노삼성, 쌍용 등 국내 완성차 브랜드와 BMW, 벤츠, 아우
아우디가 온라인으로 아우디 잉골슈타트 공장의 최첨단 생산 과정을 둘러볼 수 있는 '아우디스트림 투어 익스피리언스(AudiStream tour experience)'를 오픈한다.
현대자동차는 7일 개발을 주도한 연구원들이 직접 아반떼를 소개하는 '올 뉴 아반떼 디지털 언박싱'을 현대차 홈페이지, 유튜브를 통해 공개했다.
폭스바겐은 온라인에서 브랜드의 새로운 모델들을 가상 현실로 체험할 수 있는 '버추얼 모터쇼(Virtual Motor Show)'를 자체적으로 개최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아우디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의 아우디 부문 사장: 제프 매너링)는 아우디의 대표 프리미엄 SUV인 '더 뉴 아우디 Q7 45 TDI 콰트로 프리미엄 (The new Audi Q7 45 TDI quattro Premi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