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2019 CES서 'BMW 비전 I넥스트' 가상현실 시운전 선보인다!

최상운 2019-01-04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BMW는 오는 2019년 1월 8일부터 11일(현지시간)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되는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19'에서 BMW 비전 i넥스트(BMW Vision iNEXT) 최초로 가상현실 시운전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번 가상 시운전에 활용된 'BMW 인텔리전트 개인비서(BMW Intelligent Personal Assistant)'는 육성으로 차량과 커뮤니케이션하고 기능에 접속할 수 있는 기술로, BMW의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기술이다. BMW 그룹은 이번 시연을 통해 차세대 전략인 '넘버원>넥스트(NUMBER ONE> NEXT)'의 향후 핵심 영역으로 정의된 디자인, 자율 주행, 커넥티드 기술, 전기화 및 관련 서비스 분야에서의 혁신적인 역량을 선보일 계획이다.

시운전 시뮬레이션이 시작되면 'BMW 인텔리전트 개인비서(BMW Intelligent Personal Assistant)'가 당일의 일정을 제안하고 완벽한 주행을 위한 계획을 제공한다. 가상현실용 고글과 특별히 고안된 콘셉트 공간을 통해 참가자들은 이 가상의 세계에 몰입할 수 있다.

처음에는 참가자가 직접 BMW 비전 i넥스트를 주행하지만 곧 차량이 주행기능을 넘겨 받아 차량 스스로 운전하는 '이즈(Ease)' 모드로 전환된다. 해당 모드에서는 BMW 인텔리전트 개인비서와 운전자가 의사소통하며 화상 회의에서부터 쇼핑, 스마트홈 기능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디지털 서비스를 제안받고 조작할 수 있다.

이번 시연에서 체험할 수 있는 BMW 비전 i넥스트는 BMW의 혁신 기술이 집대성된 기술적 플래그십 모델로 미래 이동성에 대한 청사진을 제시하고 있다. 첨단 기술과 함께 BMW가 추구하는 진정한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새롭게 재해석했으며, 나아가 바퀴 달린 생활 공간을 지향하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한편, CES 2019에서 BMW 전시관 방문객들은 차량 외부에 위치한 2개의 추가 전시관을 통해, 필요할 때만 눈에 나타나도록 설계하는 '샤이 테크(Shy Tech)' 디자인 원칙을 직접 경험해볼 수 있다.

이와 함께 'BMW 뉴 X5' 부스에 방문하면 미래에 구현될 BMW 인텔리전트 개인비서 기능과 오는 3월부터 출시되는 BMW 신모델들에 적용될 기능들을 직접 확인할 수 있다. 또한, BMW는 행사장 밖 야외에서 BMW 모토라드 BMW R 1200 GS의 자율주행 바이크를 선보이며, 올해 상반기 출시 예정인 BMW 뉴 X7을 최초로 시승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한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시트로엥(CITROËN)이 차원이 다른 편안한 승차감을 제공하는 컴포트 SUV '뉴 C5 에어크로스 SUV(New C5 Aircross SUV)'를 출시했다.
자동차 업계가 구매 패러다임에 신선한 변화를 주며 자체 경쟁력 강화에 나섰다. 재산처럼 차를 소유하고 중고차는 무조건 눈으로 보고 산다는 고정관념을 깨는가 하면, 신차를 다양하게 매달 바꿔 타고, 중고차를 장기간 렌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는 기존 서초청계전시장을 확장 이전하여, 강남구 자곡동에 강남자곡전시장을 새롭게 오픈했다고 밝혔다.
SK엔카 직영 온라인 플랫폼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이 현대캐피탈과 함께 투명하고 합리적인 중고차 시장을 원하는 고객의 요구에 부응하고자 새로운 금융 상품 및 서비스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대표 백정현)는 긴급 출동 정비 서비스인 '서비스 모바일(Service Mobile)'을 24일부터 시작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