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9] Triple W, 초음파를 이용한 방광 감지기 '디프리' 공개

이은실 2019-01-0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Triple W는 1월 8일(화)부터 11일(금)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IT 가전 전시회 'CES 2019(Consumer Technology Show)'에 참가해 '디프리(D Free)'를 선보였다.


일본 신생 기업인 Triple W에서 출시한 '디프리'는 방광 크기의 변화를 감지하고 배뇨 타이밍을 예측한다. 방광을 제대로 탐지하기 위해서는 방광 위 20m 지점에 설치해야 한다. 디프리는 화장실에 갈 시간이 되면 휴대폰이나 태블릿으로 경고를 보낸다. 알림은 사용자가 설정할 수 있다.


이 제품은 초음파 센서를 사용하기 때문에 사용자의 방광에서 데이터를 정확히 추적하고 수집한다. 디프리는 약 24시간 사용이 가능하며 4시간 이내에 완충된다.

한편,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 주최로 매년 1월 열리는 CES는 전 세계 가전산업의 흐름을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는 세계 최대 IT 전시회다. 지난 12년간 세계 3대 테크 전시회인 CES, MWC, IFA의 이슈를 가장 많이 보도한 글로벌 뉴스 네트워크 에이빙뉴스는 올해도 특별 취재단을 파견해 전 세계 기술 트렌드와 주요 이슈를 보도하고 한국의 주요 기업을 소개한다.

→ 'CES 2019' 뉴스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알이시스(대표 하부원)는 5월 18일(수)부터 20일(금)까지 3일간 서울 코엑스(COEX)에서 진행하는 '2022 국제 전기전력 전시회'에 참가해 정보 유출 방지 솔루션을 알렸다.
넥슨(대표 이정헌)과 라프텔이 콘텐트산업 분야에서 국내 최초로 이용자 가명정보를 결합해 데이터 사이언스에 기반한 이용자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모스페이스(대표 김태연)가 유망 바이오·헬스 스타트업과 투자자를 매칭하는 전문 엑셀러레이팅 플랫폼 '투굿'을 론칭했다고 18일 밝혔다.
AI 무인화 솔루션 개발 기업 ㈜오딘로보틱스가 PPT(Picking, Paying, Tracking) AI 솔루션을 통해 안전한 무인매장 운영에 한 걸음 더 다가갔다.
삼성전자가 이르면 2025년부터 갤럭시 제품에 최적화한 전용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를 선보일 계획이다. 기존 퀄컴이나 미디어텍 등의 제조사로부터 공급받던 AP를 자체 제작한 제품으로 대체하고, 맞춤형 설계로 '갤
성남산업진흥원은 아시아실리콘밸리 성남 프로젝트를 성공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