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라렌, 다섯 번째 '맥라렌 롱테일' 오는 16일 공개!

최상운 2019-01-1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맥라렌의 공식 수입원인 맥라렌 서울(기흥인터내셔널)이 맥라렌 패밀리에 새로운 롱테일 모델이 공개할 예정이다.

2019년 맥라렌이 선보이는 이 모델은 전설의 맥라렌 롱테일의 명성을 이어갈 다섯 번째 롱테일이다.

맥라렌의 여섯 가지 LT 정신인 ▲강력한 파워 ▲경량의 차체 ▲최적화된 에어로다이내믹 성능 ▲트랙 중심의 역동성 ▲드라이버와의 완벽한 교감 ▲희소성을 모두 아우르는 새로운 롱테일은 맥라렌 구매 고객의 선택 폭을 더욱 넓힐 것으로 기대된다. 얼마 전 선보인 600LT 쿠페와 동일하게 새롭게 선보이는 모델 역시 12개월 한정 생산될 예정으로 빠르게 움직이는 자만이 맥라렌 롱테일의 명성을 몸소 체험할 수 있을 예정이다.

작년 7월 개최된 굿우드 페스티벌에서 맥라렌은 12억 파운드 규모의 트랙 25 비즈니스 플랜을 발표하였으며, 새롭게 공개되는 롱테일 모델은 이후 공개되는 세 번째 모델이다. 새로운 LT의 추가 정보 및 이미지는 온라인으로 1월 16일 (영국 시간)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맥라렌 서울은 지난 12월 영등포에 위치한 대선제분 문래공장에서 네 번째 롱테일 모델인 600LT 국내 론칭 행사를 성황리에 개최한 바 있다.

맥라렌 롱테일 스토리는1997년 FIA GT챔피언십 맥라렌 F1 GTR 'Longtail'에서 시작되었다. 맥라렌 F1 GTR 롱테일은 1997년 시즌에 첫 선을 보였으며, 상당히 독특했던 길게 늘어난 실루엣으로 지금의 상징적인 이름을 얻게 됐다. 광범위한 경량화로 맥라렌 F1 GTR 롱테일은 르망 24시간 레이스에서 우승했던 맥라렌 F1 GTR보다 무려 100kg 가벼웠으며, 당시에도 그리고 현재까지도 전설의GT 레이스카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 맥라렌은 2015년 전설의 롱테일 이름을 500대 한정 모델인675LT를 통해 부활시켰다. 이어 맥라렌은 고객의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스파이더 모델을 선보였으며, 2주 만에 모두 판매가 완료되는 기염을 선보인 바 있다. 뒤이어 맥라렌은 2018년 굿우드 페스티벌에서 네 번째이자 롱테일인 600LT를 공개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맥라렌(공식 수입원 기흥인터내셔널, 대표: 이태흥)은 20일 강력한 퍼포먼스와 오픈 에어링을 결합한 720S 스파이더를 출시한다.
금호타이어(대표 전대진)는 19일 중국 남경에서 중국내 딜러들을(대리점주) 대상으로 가진 '2019 금호타이어 신제품 설명회'에서 프리미엄 컴포트 타이어 '마제스티9(Majesty9) SOLUS TA93'을 비롯한
파인디지털(대표 김용훈)이 스틱 형태의 신개념 내비게이션 '파인드라이브 AI'의 정식 출시를 앞두고 예약판매 이벤트를 실시한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대표 백정현)는 여름철을 맞아 무상 점검과 수리비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2019 재규어 랜드로버 하계 서비스 캠페인'을 6월 17일부터 7월 5일까지 3주간 실시한다고 밝혔다.
도이치오토모빌그룹(대표이사 회장 권오수)는 지난 18일, 도이치아우토 포르쉐 센터 수원을 오픈했다고 밝혔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