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 AG, 지난해 전세계 4% 증가한 25만 6,255대 판매!

최상운 2019-01-1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포르쉐 AG(Dr. Ing. h.c. F. Porsche AG)는 지난해 글로벌 시장에서 전년대비 4% 증가한 25만 6,255대의 차량을 인도했다고 밝혔다.

2017년도 상승세에 이어 포르쉐는 2018년 다시 한번 사상 최대 판매 기록을 경신했다. 특히, 포르쉐 모델 중 신형 파나메라가 전년 대비 38% 증가한 3만 8,443대 판매되며 성장을 주도했다. 911 또한, 지난해 연말 8세대 911 출시를 앞둔 상황에도 불구하고, 10% 증가한 총 3만 5,573대가 인도되며 두 자릿수 성장률을 보였다.

포르쉐 AG 영업 및 마케팅 이사회 멤버 데틀레브 본 플라텐(Detlev von Platen)은 "911의 매력은 그 어느 때보다 강력했으며, 포르쉐 아이코닉 모델로서 2017년보다 더 많은 고객들의 기대를 충족시킬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한, "지난해 연말에는 LA 오토쇼를 통해 신형 911을 월드 프리미어로 공개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마칸은 8만 6,031대가 판매되며 포르쉐 베스트셀링 모델로서의 입지를 계속 이어갔고, 카이엔은 7만 1,458대가 인도되며 실적을 견인했다.

전 세계 지역별 판매량을 보면, 2018년에도 중국이 전년 대비 12% 증가한 8만 108대를 인도하며 여전히 개별 국가 중 가장 강력한 시장 지위를 차지했다. 미국은 전년 대비 3% 성장한 5만 7,202대를 인도하며 그 뒤를 이었다. 반면, 유럽 시장 판매량은 전년 대비 소폭 하락했다.

데틀레브 본 플라텐은 "새롭게 도입된 국제표준시험방법(WLTP)과 가솔린 미립자 필터 기술 전환 등의 이슈로 유럽 시장은 2018년 4분기에 상당한 도전 과제에 직면했으며, 이는 올해 상반기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한편 포르쉐는 2018년 2월 중순 이후 포르쉐 제품군에 어떤 디젤 모델도 포함시키지 않았으며, 9월 말 더 이상 디젤 모델을 생산하지 않기로 최종결정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최근 수입차 메카로 떠오르고 있는 마세라티 분당 전시장에서 만난 강경필 지점장은 인터뷰 내내 마세라티 스포츠카에 대한 그만의 노하우를 쉼 없이 이어갔다.
코코산업(대표 남승창)은 천연 코코넛 열매로 만든 친환경 제품인 '울트라 야자 매트'를 새롭게 출시한다고 19일 밝혔다.
현대자동차는 21일 출시되는 '스마트 모빌리티 디바이스' 신형 쏘나타에 카카오와 협력해 개발한 음성인식 대화형비서 서비스를 최초로 적용한다.
㈜불스원이 엔진 세정 효과와 주행 성능 개선 효과를 겸비한 신제품 엔진 세정제 '불스원샷 블랙'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가 지난 해 우수한 영업 실적을 거둔 오토매니저(AM, 영업직 사원)를 대상으로 워크숍을 실시하는 등 판매 역량 강화에 나섰다.
진공구강세정기 전문기업 닥터픽(Dr.pik 대표 현기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