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네라이, 제29회 국제 고급시계박람회서 '파네라이 섭머저블 카보테크™' 공개

최상운 2019-01-1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이탈리아 럭셔리 워치메이커 파네라이는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고 있는 '제29회 국제 고급시계박람회(SIHH, Salon International de la Haute Horlogerie)'에서 탄소섬유 기반의 신소재를 활용한 새로운 전문 다이버 워치인 '파네라이 섭머저블 카보테크™'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파네라이는 그동안 스위스 뉘샤텔에 위치한 매뉴팩처에서 개발한 혁신적인 무브먼트와 신소재를 지속적으로 선보였으며, 올해 공개된 새로운 타임피스 역시 현지 참석자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이번에 소개된 '파네라이 섭머저블 카보테크™'는 탄소섬유 기반의 소재인 카보테크로 만들어졌다. 카보테크는 파네라이의 아이디어 워크숍(Laboratorio di Idee)에서 지속적인 연구, 개발로 탄생시켜 고급 워치 메이킹 분야에 도입한 소재다. 얇은 탄소섬유 시트와 첨단 폴리머, 폴리에텔 에텔 케톤을 고압에서 함께 압축하여 최강의 강도와 내구성을 구현한다. 세라믹이나 티타늄보다 강한 내구성을 지니며 부식과 외부 충격에 강하다. 또한, 가벼운 무게도 큰 장점이다.

새롭게 공개된 '파네라이 섭머저블 카보테크™'는 300미터 방수 기능과 잠수 시간 측정용 회전 베젤을 장착하고 있다. 블랙 컬러의 다이얼은 야광 물질을 덧입힌 아워 마커로 장식하여 깊은 물 속에서도 탁월한 가독성을 보장한다. 42mm와 47mm의 두 가지 크기로 출시되는 이 모델은 각각 P.9010 칼리버와 OP XXXIV 칼리버로 구동되며, 3일간의 파워 리저브를 제공한다.

한편 파네라이는 20세기 초 이탈리아 왕실 해군에 시계를 비롯한 고정밀 기기들을 납품했던 브랜드로, 독특한 역사와 아이덴티티로 강력한 팬덤을 자랑하는 명품 시계 브랜드로 꼽힌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라이프 기사

조이는 '제30회 맘앤베이비엑스포'에 참가해 2019년 새롭게 론칭한 디럭스 유모차 '크롬 DLX'를 선보였다.
뉴나가 '제30회 맘앤베이비엑스포'에 참가해 2019년 새롭게 선보이는 디럭스 유모차 '데미 그로우'를 선보였다.
신개념 라이프스타일 호텔플렉스(hotel-plex) 서울드래곤시티는 당일 수확한 신선한 국내산 딸기로 만든 '디저트 뷔페'를 즐기며 카메라 어플인 '그랩픽(Grabpic)'으로 사진을 찍으면 인화된 사진을 집까지 배
에이원이 '30회 맘앤베이비엑스포에 참가해 올해 출시한 신제품을 비롯한 인기상품들을 대거 선보인다.
종합건강검진기관 한국의학연구소(KMI. 이사장 김순이)가 2018년 건강검진 수검자 총 99만 7,655명, 종합검진 54만 4,381명 중 1,629건의 암이 조기에 발견됐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