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츠, 영화를 더욱 실감나게 구현하는 트랜스폼 TV 사운드바 'BZ-T3730' 선보여

최영무 2019-01-2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최근 저렴해진 대형 TV나 프로젝터를 이용해 가정에서 영화나 미드를 즐겨보는 유저들이 늘면서 그에 맞는 가성비 좋은 사운드바를 많이 찾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멀티미디어 오디오 브랜드 브리츠(Britz)에서는 영화를 더욱 실감나게 감상할 수 있는 트랜스폼 디자인의 TV 사운드바 'BZ-T3730 AV Soundbar 트윈'을 최근 선보였다.

브리츠 'BZ-T3730 트윈'은 TV의 기본 스피커로는 부족한 사운드를 보완해주는 오디오 시스템으로 가로(사운드 바)나 세로(2채널 스피커) 형태로 사용자 환경에 맞게 바꿀 수 있는 트랜스폼(Transform) 디자인이 특징이다.

기존 사운드바처럼 TV전면 하단에 가로형으로 길게 배치해 사용하거나, 사운드바를 분리해 모니터 좌우에 세로형으로 거치하는 2채널 스피커 형태로 사용할 수 있으며, 이는 거실 환경이나 TV 디스플레이 크기에 맞게 형태를 자유롭게 바꿀 수 있고, 사운드바와 함께 제공되는 전용 브라켓으로 누구나 쉽게 벽에 부착할 수 있도록 디자인 됐다.

색상은 단정한 블랙컬러로 TV 화면에 집중하는데 거슬리지 않도록 했으며, 또 슬림한 두께로 공간 활용성이 뛰어나다.

이 제품의 연결 단자는 코엑시얼(Coaxial), 옵티컬, HDMI(Arc), AUX 단자, USB 충전 포트를 지원해 TV나 대부분의 멀티미디어 기기에서 사용할 수 있고, 내장된 블루투스 4.2 + EDR 기능을 이용하면 스마트폰, 태블릿PC, 노트북 등 블루투스를 지원하는 대부분의 모바일 IT기기에서 무선 스피커로 활용할 수 있다.

또 가정에서 TV를 시청하지 않을 때에도 스마트폰, 태블릿PC 등 블루투스 기기를 이용해 평소 즐겨 듣던 음악을 편리하게 감상할 수 있다.

브리츠 'BZ-T3730' 사운바는 2개의 양쪽에 탑재된 4개의 프리미엄 유닛으로 50W의 앰프를 통해 영화 감상이나 음악 청취 시 몰입감을 더해주며, 브리츠 사운드 엔지니어가 직접 튜닝한 균형감 있는 사운드를 제공한다.

또한 원거리에서도 사운드바를 조작할 수 있는 무선 리모컨도 최적의 그립감으로 업그레이드 되어 더욱 편리하다. 이퀄라이저 기능을 탑재해 무비(Movie), 음악(Music) 등 콘텐츠에 맞는 음색 변경이 가능해 최적의 사운드를 구현할 수 있다. 소비자 구입 가격은 18만 원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1월 7일부터 10일(현지시간)까지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20'에 참가했다.
㈜에이나인(A9, 대표 박용연)은 2020년 1월 7일부터 1월 10일까지 총 4일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인 CES 스타트업존 인, 유레카파크(EUREKA PARK) MIK IN
더칼라그룹(THE Color Croup, 대표 이정오)은 2020년 1월 7일부터 1월 10일까지 총 4일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인 유레카파크(EUREKA PARK) MIK IN
제이투씨(J2C, 대표 김유정)는 2020년 1월 7일부터 1월 10일까지 총 4일간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개최된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인 CES 스타트업 존인, 유레카파크(EUREKA PARK) MIK INNO
플랫폼베이스(PLATFORMBASE)는 오는 1월 7부터 10일까지 총 4일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에 참가해 ICT 기반의 소형 디지털락 시스템을 선보였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