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푸스의 3번째 하이브리드 감각 'PEN E-PL1'

양정훈 2010-02-1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SEOUL, Korea (AVING) -- <Visual News> 지금 전세계 자동차분야에서 전기와 내연이 혼합된 하이브리드 차량들에 대한 인기는 상당한데 하이브리드의 의미인 '잡종, 혼합'의 기술은 자동차뿐만 아니라 IT분야에서도 활발하게 적용되고 있습니다. 디지털카메라 분야에서는 DSLR과 콤팩트카메라의 장점만을 적절하게 접목시킨 하이브리드 DSLR의 출현으로 또 다른 시장에 대한 붐이 일어나고 있는데 현재 그 중심의 선두주자는 올림푸스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올림푸스는 클래식한 느낌이 물씬 풍기는 RF 디자인을 적용한 마이크로 포서드 방식의 'PEN' 시리즈를 출시하면서 물건이 없어서 못 팔 정도의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는데 이후 2번째 모델인 'PEN E-P2'에 이어 세 번째 모델이자 엔트리급 모델인 'PEN E-PL1'를 2월 17일, 한국에서 선보였습니다. 이번 신 모델이 앞선 두 모델 P1과 P2에 비해 디자인과 기능면에서 어떤 부분이 달라졌는지, 기존 PEN 시리즈에서는 없었던 추가된 기능들에 대해 간단히 살펴보겠습니다.

※ 이번 프리뷰에 사용된 기기는 판매용이 아닌 테스트용 제품임을 참고바랍니다 ※

부담스럽지 않은 담백한 디자인

'PEN E-PL1'의 디자인을 살펴보면 기존의 PEN E-P1, E-P2와 비교했을 때 느낌이 약간은 가벼워보이는 부분이 있습니다. 하지만 가볍다는 느낌은 누구나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고 만질 수 있다는 생각을 가지게 하기 때문에 아직 하이브리드 DSLR에 부담감을 느끼는 소비자들에게는 쉽게 다가서게 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엔트리급 모델이 갖추어야 할 부담감은 줄이고 담백함만 묻어나오게 한 특징을 잘 보여주는 디자인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크기는 기존 E-P2보다 좌우폭이 줄어들어 좀더 콤팩트한 모습이고 무게는 296g(배터리 포함)으로 가볍지만 어느 정도 묵직한 느낌이 나기 때문에 안정적인 촬영 또한 가능합니다. 재질은 전면은 알루미늄, 그외에는 DSLR에 많이 사용되는 강화 플라스틱이 적용되었습니다.

무선플래시 컨트롤 지원 내장플래시 탑재

기존의 펜 시리즈와 비교해 가장 큰 변화라고 한다면 내장플래시가 적용된 부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기존PEN E-P1, E-P2 유저들에게 내장플래시의 부재는 아쉬웠던 부분 중에 하나인데, 무선플래시 컨트롤까지 지원하는 점은 크게 환영받을 부분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또한 무선 플래시 컨트롤까지 지원하며, 가이드넘버는 7(ISO100)이고 E-P2와 같은 3연사의 플래시 브라켓 기능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사운드는 기본적으로 모노를 지원하지만 사진에서 보는 것 처럼 외부 마이크 어댑터를 통해 스테레오 녹음이 가능합니다.

E-P2에 사용된 LCD방식의 전자식 뷰 파이더인 EVF를 외부에 장착할 수 있어, 후면의 2.7인치 LCD와 EVF를 통해 피사체를 확인할 수 있는데 EVF의 각도조절이 가능하기 때문에 다양한 형태의 촬영이 가능합니다.

레코딩 버튼으로 쉽고 빠르게 동영상 촬영 가능

내장플래시와 함께 크게 달라진 부분은 레코딩 버튼이 바디에 따로 추가된 점입니다. 레코딩 버튼만 눌러 언제 어디서나 손쉽게 동영상 촬영이 가능한 부분은 편의성 면에서 크게 환영할 부분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또, 동영상 촬영 중에 셔터버튼을 누르면 그대로 스틸이미지 촬영이 가능합니다. 동영상 부분은 HD 1280X720 30fps, SD 640X480 30fp를 지원하고 새롭게 추가된 '온화한 세피아(Gentle Sepia)'와 기존의 팝아트, 소프트포커스, 거친필름 효과, 핀홀, 디오라마 등을 포함해 6가지 아트필터를 이용해 다채로운 느낌의 동영상 촬영이 가능합니다.

카메라 학습 돕는 라이브 가이드(Live Guide)

또 하나 돋보이는 부분은 라이브 가이드(Live Guide) 기능으로 E-PL1이 엔트리급 모델답게 제품과 사진에 능숙하지 않은 유저들을 위해 사진을 촬영하면서 스스로 기능을 쉽게 알아가고 사진기술을 공부할 수 있게 만든 기능입니다. 이두형 올림푸스 영상사업본부 유저커뮤니케이션 팀장은 라이브 가이드 기능을 통해서 유저들이 기능뿐만 아니라 기본적인 사진에 대한 기술까지 손쉽게 배울 수 있기 때문에 초보 유저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는데 실제로 살펴보았을 때 초보 유저들이 초반에는 자주 이용할 수 있겠지만 능숙해지면 스스로 세팅을 쉽게 할 수 있게 되어 자주 사용되지 않을 것 같은 부분입니다. 이런 점까지 감안해 올림푸스에서 적용한 기술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사용하면서 기기에 능숙하게 되고 사진에 대한 학습이 된다면 올림푸스 상위기종으로의 자연스러운 업그레이드가 이루어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E-P2와 뒷면을 비교해보면 가장 먼저 눈에 띄는 차이는 2.7인치 LCD입니다. 3인치의 E-P2와 비교해보니 작은 느낌이 나는데 아무래도 엔트리급 모델이라서 작은 액정을 적용한 부분이라고 볼 수 있지만 디지털 카메라에서 3인치가 많이 쓰이는 부분을 볼 때 이 부분은 아쉬움이 생기는 부분입니다. 또한 2개의 다이얼 버튼이 빠진 부분이 보이는데 상위기종인 E-P1과 P2를 쓰는 유저들에게는 무척 답답하게 보일 수 있는 부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초보자들이 다이얼보다는 버튼식에 적응이 빠를 수 있고 부담없이 사용할 수 있는 장점을 생각할 수 있지만 경험상 다이얼부분은 금방 적응이 되기 때문에 다이얼의 부재는 큰 아쉬움으로 남는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그립감은 기존의 PEN 시리즈에 비해 월등하게 향상되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실제로 사용해 보았을 때 안정적인 그립감을 제공하기 때문에 좀더 편안한 촬영이 가능했습니다.

E-PL2는 블랙, 화이트, 샴페인 골드의 총 3가지 색상으로 출시됩니다.

E-PL1 전용 하우징 PT-EP01

E-PL1이 가지는 또 하나의 특장점이라고 한다면 전용 마이크로 포서드 첫 방수 아우징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E-PL1 전용 하우징 PT-EP01은 수중촬영에 관심이 많은 유저들에게 큰 관심을 끌 만한 제품인데 수심 40m까지 방수가 가능하고 무게도 1kg정도 밖에 나가지 않기 때문에 기존의 DSLR 하우징제품들의 크고 무거운 제품에 싫증을 느끼시는 분들에게 매력적인 제품일 듯 합니다.

올림푸스 PEN E-PL1의 디자인과 특장점들을 간단하게 프리뷰 형식으로 살펴보았는데, E-PL1은 엔트리급 모델답계 부담감과 크기는 줄이고 초보사용자들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기능들이 새롭게 적용된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기존 PEN 유저들도 부러워할 내장플래시 적용과 바디에 따로 추가된 레코딩 버튼, 또한 전용 하우징의 출시로 활용성이 넓어진 부분은 모두에게 환영받을 만한 요소입니다.

그 동안 하이브리드 DSLR을 가까이 하고 싶지만 조금 낮설게, 멀리서 바라보고 있던 유저들에게 올림푸스 PEN E-PL1은 큰 부담없이 친숙하게 다가설 수 있는 모델이라는 할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 가격이 기존의 PEN 시리즈보다 저렴하게 나왔고 기능적으로도 더 향상된 부분이 있기 때문에 그 동안 PEN 카메라를 구입하려 했지만 경제적인 부분 등 때문에 망설였던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PEN E-PL1은 최적의 즐거운 선택이 될 것 같습니다.


▽ 올림푸스 PEN E-PL1 샘플사진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

성남산업진흥원은 아시아실리콘밸리 성남 프로젝트를 성공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