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엔카닷컴, 기해년에 가장 빨리 팔린 국내 중고차는 '렉스턴 스포츠'… 수입차는?

최상운 2019-01-3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SK엔카 직영 온라인 플랫폼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이 최근 SK엔카 플랫폼에서 거래된 차량의 평균 판매 기간을 조사한 결과 국산차는 쌍용 렉스턴 스포츠, 수입차는 아우디 A4가 가장 빨리 팔린 것으로 나타났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올해 1일부터 27일까지 SK엔카닷컴에서 판매 신고된 매물 중 국산은 50대, 수입은 20대 이상 판매된 차량들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국산차는 2018년식 쌍용 렉스턴 스포츠가 18.69일로 가장 빠른 판매 기간을 기록했다. 뒤이어 기아 더 뉴 레이(2018년식)와 현대 싼타페 더 프라임(0217년식)이 2위와 3위를 차지했다. 4위와 5위는 현대 아반떼 AD 2018년식과 2017년식이 각각 차지했다. 지난해 출시한 렉스턴 스포츠는 해가 바뀌며 가격이 내려가길 기다렸던 소비자들의 관심이 모인 데다 최근 롱바디 모델 렉스턴 스포츠 칸의 출시로 화제가 증폭되어 판매 기간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이번 국산차 판매 기간 1위부터 5위의 순위를 보면 SUV나 준중형차의 최근 연식이 비교적 빨리 팔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입차는 2009년식 아우디 뉴 A4가 평균 판매 기간 22.86일을 기록하며 1위를 했다. 뒤이어 BMW 1시리즈(F20) 2016년식과 2017년식이 두 번째, 세 번째로 빨리 팔렸다. 4위는 벤츠 C-클래스 W205(2018년식)가 5위는 아우디 A7(2013년식)가 차지했다.

차종별 평균 판매기간 분석 결과를 보면 국산차에서는 소형차의 평균판매일이 34.85일로 가장 빨랐고, 이어 경차 37.68일, 승합차 43.75일, 준중형차 44.48일, SUV 44.57일 순이었다. 중형차와 대형차의 평균 판매일은 각각 52.89일, 53.70일로 다른 차종에 비해 다소 느린 것으로 나타났다. 수입차에서는 SUV가 40.12일로 평균 판매일이 가장 빨랐다. 다음으로 소형차 41.59일, 스포츠카 43.40일, 중형차 47.43, 준중형차 48.64일, 대형차 52.93일이 뒤를 이었다.

차종별 가장 빨리 판매된 모델은 국산 대형차는 그랜저 IG(2017년식), 승합차는 더 뉴 카니발(2018년식)이었다. 수입차를 보면 BMW X6 (F16) 2017년식이 SUV 중 가장 빨리 팔렸고 중형차에서는 아우디 A6 2013년식이 가장 빨리 팔렸다.

SK엔카 사업총괄본부 박홍규 본부장은 "신차급 중고차를 찾는 소비자가 많아지면서 최근 연식 모델의 거래가 더욱 활발해지는 추세"라며, "특히 지난해 출시한 렉스턴 스포츠는 국내에서 판매하는 유일한 픽업트럭으로 아웃도어 활동을 즐기는 이들이 증가하는 트렌드에 따라 인기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3라운드 슈퍼 6000 클래스 결승에서 김재현(볼가스 모터스포츠)이 '폴 투 윈'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아우디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아우디 부문 사장: 제프 매너링)는 지난 7월 4~5일 강원 평창 알펜시아 컨벤션센터에서 고객 서비스 및 정비 기술 경진대회인 '아우디 트윈컵 2020(Audi Twin Cup 2020)
볼보자동차코리아(대표: 이윤모)는 탄소배출량 저감을 위한 기후중립 액션 플랜의 일환으로, 모든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에서 고객 커뮤니케이션에 사용하는 모든 인쇄물을 디지털 플랫폼으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BMW 코리아(대표 한상윤)는 뉴 3시리즈 투어링을 국내에 공식 출시한다고 밝혔다.
혼다코리아(대표이사 이지홍)가 6일부터 월드 베스트셀링 SUV '뉴 CR-V 터보(New CR-V Turbo)'의 사전계약을 실시한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