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전기차 충전 관련 파트너십 체결... 충전 인프라 확대 박차

최상운 2019-02-1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기아자동차㈜는 최근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 에스트래픽㈜과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에 관한 파트너십을 맺고, 국내 전기차 충전 기반시설 확대 등 고객 편의 향상을 위해 다각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구체적으로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는 개인/개인사업자 및 홈충전사업, 에스트래픽㈜은 법인 및 공용충전사업을 담당하게 된다.

기아차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고객들에게 전기차 구매부터 충전에 이르는 원스톱 솔루션을 제공함으로써, 고객 편의를 극대화 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개인 및 법인 고객의 충전기 설치, 운영에 관한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전담 콜센터를 통한 상시 지원 체계 구축, 전용 멤버십 운영 등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뿐만 아니라, 기아차는 당사 전국 지점, 대리점, 서비스협력사는 물론 주유소, 마트 등에 충전 거점을 확보함으로써, 고객들이 국내 어디서나 편리하게 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올해 기아차 전기차를 구매하는 고객에게는 파트너사 멤버십 가입을 통해 파트너사가 운영하는 공용충전기 이용 시 충전요금을 10% 할인 또는 적립해주는 서비스도 추후 제공할 예정이며, 특히 에스트래픽㈜이 운영하는 충전소에는 기아차 고객 전용충전기를 배정해 우선예약 및 결제 등의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기아차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국내 전기차 고객들에게 차별화 된 충전 편의를 제공하는 등 충전 인프라 혁신에 앞장서는 한편, 대중소기업 간 상생협력 및 동반성장환경 조성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아차 관계자는 "언제 어디서나 고객들이 손쉽게 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이번 파트너십의 핵심"이라면서 "기아차는 향후에도 국내 전기차 인프라 확대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현대차는 19일 글로벌 최고운영책임자(Global Chief Operating Officer)와 북미와 중남미를 총괄하는 미주권역담당을 신설하고 이 자리에 닛산의 전사성과총괄(CPO : Chief Performanc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는 19일 C-클래스에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구동 시스템의 효율성을 더한 더 뉴 C 350 e(The New C 350 e)를 국내에 공식 출시한다고 밝혔다
벤틀리 모터스는 창립 100주년을 기념해 영국 웨스트 서섹스(West Sussex)에서 제 77회 굿우드 멤버스 미팅 (Goodwood Members' Meeting)을 개최했다. 벤틀리의 100년 역사 상 모터스포
지프(Jeep)가 지프의 독보적인 4x4 시스템을 도심에서도 쉽게 체험할 수 있는 '이동식 오프로드 모듈'을 선보였다.
한국토요타자동차는 대구광역시 달서구에 토요타 · 렉서스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를 새롭게 열고 4월 18일부터 본격적인 판매와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