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슨, 첨단 조명 기술 '다이슨 라이트사이클TM 테스크 조명' 공개… 판매가 66만 원부터!

최상운 2019-02-1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다이슨은 12일 신사동에 위치한 서울 옥션빌딩에서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새로운 카테고리의 제품인 '다이슨 라이트사이클TM 테스크 조명(Dyson Lightcycle™ Task Light)'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다이슨의 조명 기술은 다이슨 최고 엔지니어이자 조명 발명가인 제이크 다이슨(Jake Dyson)의 작품으로, 이번 다이슨 라이트사이클TM 테스크 조명은 90명이 넘는 엔지니어들이 2년여에 걸친 개발 기간 동안 892개의 프로토타입을 제작한 끝에 얻어낸 결과물이다.

다이슨 라이트사이클TM 테스크 조명은 사용지역의 일광에 맞게 지속적으로 색온도와 밝기를 조절함으로써 시간대에 맞는 최적의 빛을 제공한다.

즉, 시간과 날짜 및 위치에 기반한 고유의 알고리즘을 사용, 어느 지역에서나 자연광의 색 온도와 밝기를 추정한다. 여기에 사용되는 소프트웨어는 하루 중 각각 다른 시간대에 인공위성이 전송하는 백만 개 이상의 자연광 상태 측정 데이터를 기반으로 검증됐다.

(사진 설명 : 왼쪽부터 다이슨라이트사이클™테스크조명 (데스크형) 화이트/실버, 블랙)

다이슨 라이트사이클TM 테스크 조명에 내장된 32비트 마이크로프로세서는 이 자연광 데이터를 계속해서 분석한 후 옵티컬 드라이버(optical driver)에 전달, 다양한 빛의 색 조절을 가능하게 한다. 또한, 따뜻한 색온도의 LED 3개와 차가운 색온도의 LED 3개를 통해 2700~6500 켈빈(K)의 자연광 색온도를 재현한다.

다이슨 라이트사이클TM 테스크 조명은 1,000 룩스 이상의 밝기, 눈부심 방지와 낮은 깜빡임 (<1%) 기능이 결합되어 고품질의 빛을 균일하게 제공한다. PMMA 확산 필름층으로 나눠진 7각형 모양의 반사경은 빛을 고르게 조합해 그림자 특성이 뛰어난 단일 광원을 만들어 낸다. 또한, 하부 반사판은 광원이 감춰진 상태에서 눈부심으로부터 눈을 보호하고 균일한 빛을 만들도록 설계되었다.

다이슨 라이트사이클ä 테스크 조명 상단부에는 진공으로 밀봉된 구리 파이프가 탑재되어 있다. 이 파이프는 LED조명이 발생시키는 열을 배출시키는 역할을 한다. 이 파이프 내부에는 하나의 물방울이 들어가있는데 이 물방울이 파이프 내부에서 움직이며 증발하면서, 파이프의 열을 식히고, LED로 돌아가기 전에 모세관 현상에 의해 다시 물방울로 응결된다. 즉, 에너지를 사용하지 않은 채 연속 냉각 사이클이 완성되는 것이다.


(사진 설명 : 왼쪽부터 다이슨라이트사이클™테스크조명 (플로어스탠드형) 화이트/실버, 블랙)

이러한 과정을 통해 다이슨 라이트사이클TM 테스크 조명의 밝기와 빛의 품질은 60년 동안 유지된다. 또한, 색 온도와 밝기를 안정적으로 조절하고, 자연광을 추적하며 시간이 흘러도 품질이 떨어지지 않는다.

다이슨 라이트사이클TM 테스크 조명은 공부(Study), 휴식(Relax), 정밀 작업(Precision), 집중(Boost), 기상(Wake-up), 취침(Sleep) 및 외출(Away) 모드로 사전 설정이 가능하다. 또한 슬라이드-터치를 통한 밝기와 색 온도 조절 기능을 통해 수동으로도 취향에 맞춰 조명을 조절할 수 있다. 작업 유형이나 기분에 따라 최대 20가지의 다른 조명을 사전에 설정하고 이름을 지정할 수도 있다.

밝기는 100룩스(lx)에서 1,000 룩스(lx)까지, 색 온도는 따뜻한 느낌의2700 켈빈(K)에서 시원한 백색인 6500 켈빈(K)까지 조절할 수 있다.

다이슨 라이트사이클TM 테스크 조명은 데스크형과 플로어스탠드형으로 제공되며, 화이트/실버, 블랙 2가지 색상 중 선택할 수 있다. 국내 판매 가격은 데스크형이 66만 원, 플로어스탠드형이 96만 원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베트남 기업 'SHIP60'은 11월 27일 코엑스 3층 컨퍼런스룸 E에서 열린 '한-아세안 IP-T&T Fair 2019'에 참석해 E-커머스 플랫폼 솔루션을 선보였다.
해외 기업 'PETO'가 11월 27일 코엑스 3층 컨퍼런스룸 E에서 열린 '한-아세안 IP-T&T Fair 2019'에 참석해 투자자와 파트너를 찾아나섰다.
한국발명진흥회 상근부회장은 11월 27일 코엑스 3층 컨퍼런스룸 E에서 열린 '한-아세안 IP-T&T Fair 2019'에 참석해 인터뷰를 진행했다.
한.헝 수교 30주년을 기념하여 헝가리 문화원이 대한민국 서울에 최초로 설립된다.
아쉬웠던 2019년을 보내며 이어폰샵(Earphoneshop, 대표 우양기)에서는 지난 1년 동안 고객들의 반응이 가장 뜨거웠던 TOP5 이벤트를 모아 Adieu 2019 '아쉬워서 다시 한번' 이라는 타이틀을 가지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