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뉴나, '맘앤베이비엑스포'서 레드닷 어워드 수상한 유모차 '데미 그로우' 선보여

신두영 2019-02-1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네덜란드 프리미엄 유아용품 브랜드 뉴나(NUNA)가  14일(목)부터 4일간 일산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열리는 '제30회 맘앤베이비엑스포(이하 맘베)'에 참가해 2019년 새롭게 선보이는 디럭스 유모차 '데미 그로우'를 선보였다.

이번 맘베에서 공개한 유모차 데미 그로우는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로 꼽히는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상위 1% 에게만 주어지는 'Best of the Best' 상을 수상했다. 이 유모차는 세련된 디자인과 기능성을 갖춘 스타일리쉬한 유모차로 글로벌 시장에서 출시 전부터 주목을 받았다. 

특히 데미 그로우 유모차는 메인 시트를 추가 장착해 2인용, 쌍둥이 모드로 활용할 수 있다. 그 외 인펀트 카시트, 요람, 베시넷 등의 호환을 통해 유모차 한 대로 총 33가지 다양한 시트 모드가 가능해 디럭스 유모차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고 있다.

이러한 기능성을 인정 받아 유럽의 육아맘들 사이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Mother&Baby Awards 2019'(마더 앤 베이비 어워즈 2019)에서 1인용, 2인용 유모차 부문 최고 어워드인 골드상을 수상한 바 있다. 마더 앤 베이비 어워즈는 실제로 아이를 키우는 엄마들 100명이 모든 테스팅 제품을 실제로 사용해보고 나온 솔직한 리뷰를 바탕으로 점수가 주어지기 때문에 더욱 의미가 크다고 할 수 있다.

또한 뉴나 데미 그로우는 커스텀 듀얼 서스펜션 기술을 탑재해 어떤 지면 환경에서도 안전한 주행이 가능하다. 바퀴 안쪽에 위치한 레버를 통해 길 상태에 따라 서스펜션 모드를 변경할 수 있어 어떤 길 위에서도 아이에게 전해지는 충격을 최소화했다. 

더불어 네 바퀴에 모두 적용된 서스펜션과 볼 베이렁 시스템은 울퉁불퉁한 지형에서 아이의 뇌 흔들림을 방지해주며 진동에 강한 에어리스 타이어를 적용해 아이와 엄마 모두에게 안정적인 주행감을 선사한다.

이외에도 손쉽게 분리 가능한 메인시트도 데미 그로우의 장점이다. 여름에는 별도의 쿨시트 없이 매쉬 소재의 썸머 시트로 손쉽게 변경할 수 있어 4계절 내내 쾌적한 유모차 사용이 가능하다. 따가운 햇빛 자외선으로부터 아이를 보호하기 위안 '자외선 차단 확장형 풀캐노피'를 탑재하고 UPF 50+ 기능을 더했다. 

부모의 편의를 배려한 세심함도 돋보인다. 짐이 많은 날 유모차로 외출이 용이할 수 있도록 초대형 장바구니를 설치했으며 부모 키에 맞춰 조절 가능한 4단계 핸들바로 편의성을 높혔다.

한편, 유아용품 전문기업 ㈜에이원의 '리안(RYAN)', '조이(JOIE)', '뉴나(NUNA)'는 F101, F109, F201 부스에서 만나볼 수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라이프 기사

26일 이후 하루 400명 이상 코로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3차 유행으로 장기화될 가능성이 매우 높아지고 있다.
몽블랑(Montblanc)이 작년에 이어 올해도 이탈리아의 고급 타이어 브랜드인 피렐리(Pirelli)와 두 번째 협업을 통해 리미티드 에디션인 '#MY4810 몽블랑 x 피렐리 리미티드 에디션 트롤리(#MY4810
대림바스(사장 강태식)가 국내 3대 디자인 어워드에 속하는 '2020 굿 디자인 어워드(GD)'와 '2020 핀업 디자인 어워드'에서 8관왕을 달성했다.
덴마크 시계 브랜드 스코브 안데르센은 오는 27일 블랙 프라이데이에 맞춰 '1926 올블랙 오토매틱'을 출시한다고 24일 밝혔다.
문구기업 모나미는 동화약품의 '활명수'와 콜라보레이션한 153 볼펜을 출시한다고 23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