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뉴나, '맘앤베이비엑스포'서 레드닷 어워드 수상한 유모차 '데미 그로우' 선보여

신두영 2019-02-1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네덜란드 프리미엄 유아용품 브랜드 뉴나(NUNA)가  14일(목)부터 4일간 일산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열리는 '제30회 맘앤베이비엑스포(이하 맘베)'에 참가해 2019년 새롭게 선보이는 디럭스 유모차 '데미 그로우'를 선보였다.

이번 맘베에서 공개한 유모차 데미 그로우는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로 꼽히는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상위 1% 에게만 주어지는 'Best of the Best' 상을 수상했다. 이 유모차는 세련된 디자인과 기능성을 갖춘 스타일리쉬한 유모차로 글로벌 시장에서 출시 전부터 주목을 받았다. 

특히 데미 그로우 유모차는 메인 시트를 추가 장착해 2인용, 쌍둥이 모드로 활용할 수 있다. 그 외 인펀트 카시트, 요람, 베시넷 등의 호환을 통해 유모차 한 대로 총 33가지 다양한 시트 모드가 가능해 디럭스 유모차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고 있다.

이러한 기능성을 인정 받아 유럽의 육아맘들 사이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Mother&Baby Awards 2019'(마더 앤 베이비 어워즈 2019)에서 1인용, 2인용 유모차 부문 최고 어워드인 골드상을 수상한 바 있다. 마더 앤 베이비 어워즈는 실제로 아이를 키우는 엄마들 100명이 모든 테스팅 제품을 실제로 사용해보고 나온 솔직한 리뷰를 바탕으로 점수가 주어지기 때문에 더욱 의미가 크다고 할 수 있다.

또한 뉴나 데미 그로우는 커스텀 듀얼 서스펜션 기술을 탑재해 어떤 지면 환경에서도 안전한 주행이 가능하다. 바퀴 안쪽에 위치한 레버를 통해 길 상태에 따라 서스펜션 모드를 변경할 수 있어 어떤 길 위에서도 아이에게 전해지는 충격을 최소화했다. 

더불어 네 바퀴에 모두 적용된 서스펜션과 볼 베이렁 시스템은 울퉁불퉁한 지형에서 아이의 뇌 흔들림을 방지해주며 진동에 강한 에어리스 타이어를 적용해 아이와 엄마 모두에게 안정적인 주행감을 선사한다.

이외에도 손쉽게 분리 가능한 메인시트도 데미 그로우의 장점이다. 여름에는 별도의 쿨시트 없이 매쉬 소재의 썸머 시트로 손쉽게 변경할 수 있어 4계절 내내 쾌적한 유모차 사용이 가능하다. 따가운 햇빛 자외선으로부터 아이를 보호하기 위안 '자외선 차단 확장형 풀캐노피'를 탑재하고 UPF 50+ 기능을 더했다. 

부모의 편의를 배려한 세심함도 돋보인다. 짐이 많은 날 유모차로 외출이 용이할 수 있도록 초대형 장바구니를 설치했으며 부모 키에 맞춰 조절 가능한 4단계 핸들바로 편의성을 높혔다.

한편, 유아용품 전문기업 ㈜에이원의 '리안(RYAN)', '조이(JOIE)', '뉴나(NUNA)'는 F101, F109, F201 부스에서 만나볼 수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라이프 기사

'리프' 대여서비스가 선보인 지 일주일 만에 준비한 수량이 전량 매진을 달성했다.
태전그룹이 난데없이 누리꾼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10일 태전그룹은 주요 교육포털사이트 검색어에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다.
이탈리아 럭셔리 스포츠 워치 메이커 파네라이(PANERAI)는 종합적 집중 케어 서비스인 'Pam.Guard(팜 가드)'를 통해 파네라이 시계의 국제 품질 보증 기간을 최대 8년까지 연장할 수 있는 혜택을 제공한다고
세계적은 생활가전 브랜드 플라이코(FLYCO)에서는 전문가용 패션 헤어드라이기 'FH6232KR' 화이트 에디션을 출시한다고 9일(월) 밝혔다.
저출산 현상과 함께 경기침체 여파가 지속되면서 유아용품 시장도 변화를 맞이했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