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엔카닷컴, 역대 올해의 차 모델 잔존가치는?

최상운 2019-02-1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국내 자동차 유통 플랫폼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이 2015년 이후부터 2018년까지 역대 '올해의 차' 수상 모델의 잔존가치를 조사했다. 조사 대상 8종의 수상 차량 중 5종의 차량은 동급 모델보다 잔존가치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뽑힌 '올해의 차'는 제네시스 G70과 기아 스팅어다. 2017년식 제네시스 G70의 잔존가치는 경쟁 모델 벤츠 C클래스보다 높았다. G70 2.0T의 잔가율은 83.9%이며 벤츠 C200은 71.1%이다. 또 다른 수상 모델 2017년식 기아 스팅어의 잔가율은 83.4%로 G70과 비슷하다.

2017년 '올해의 차' 주인공은 현대 그랜저 IG와 르노삼성 SM6였다. 그랜저는 중고차 시장의 베스트셀링 모델답게 동급 모델보다 잔존가치가 높았다. 2016년식 그랜저 IG의 잔가율은 80%였다. 참고로 기아 K7의 잔가율은 74.5%, 쉐보레 임팔라는 53.8%, 르노삼성 SM7은 53.4%이다. 2016년식 SM6의 잔가율은 60.1%로 동급 모델 중 현대 쏘나타(62.6%), 기아 K5(66.9%)보다 소폭 낮았지만 쉐보레 말리부(55.4%)보다는 높았다.

2016년 '올해의 차' 역시 모두 국산 차량으로 제네시스 EQ900과 현대 아반떼가 주인공이다. 아반떼 AD는 'SK엔카의 2018년 연령별 차량 조회수 조사'를 통해 20대에게 가장 인기가 많은 모델로 산정된 모델이다. 인기 모델인 만큼 2015년식 아반떼 AD의 잔가율도 62.0%로 동급 모델보다 높았다. 동급 K3는 60.1%, SM3는 45%이다. 한편 플래그십 모델 EQ900의 잔가율은 2015년식 기준 50.6%로 동급 렉서스 LS(43.4%)보다는 높고 벤츠 S클래스(55.4%)보다는 낮았다.

2015년 '올해의 차'는 올 뉴 카니발과 인피니티 Q50이 차지한 바 있다. 올해의 차 발표를 시작한 이래 미니밴이 수상을 한 건 카니발이 유일하다. 2014년식 카니발의 잔가율은 60.5%로 수입 미니밴 중 인기모델인 도요타 시에나(48.6%)보다 높았다. 이번 조사 대상 중 유일한 수입차였던 2014년식 인피니티 Q50의 잔가율은 44.6%로 경쟁 모델 벤츠 C클래스(56.9%)보다 낮았다.

박홍규 SK엔카닷컴 사업총괄본부장은 "2015년부터 2018년까지 역대 '올해의 차'에 뽑혔던 8종의 모델 중 5종이 동급 모델보다 잔존가치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라며 "이중 그랜저 IG는 동급 모델과 다소 큰 차이로 잔존가치가 높았으며, 제네시스 G70은 올해 북미 올해의 차에도 선정되는 등 수상 소식이 연이어 들려오고 있어 잔존가치에도 영향이 미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DS 오토모빌(이하 DS)이 프리미엄 콤팩트 SUV 'DS 3 크로스백(DS 3 CROSSBACK)'을 10일 공식 출시했다.
롤스로이스모터카가 국내 롤스로이스 고객들을 위한 네 번째 공간이자, 브랜드의 고성능 라인업 '블랙 배지(Black Badge)'테마의 전시 공간인 '판교 라운지'를 공식 오픈했다.
맥라렌(공식 수입원: 기흥인터내셔널 맥라렌 서울)은 영국 현지 시각 9일 GT4 레이스카의 양산형 모델인 맥라렌 620R을 전 세계에 최초로 공개했다.
삼성전자의 세탁기, 건조기, 의류청정기 등 의류 케어 가전제품들이 차별화된 기술력으로 해외에서 잇따라 호평받고 있다. 미국을 비롯해 영국∙독일 등 유럽 매체들까지 삼성 의류 케어 가전에 높은 점수를 주며 제품력을 극
할리데이비슨 코리아(대표 이계웅)는 2020년식과 2019년식 모두 합리적인 금액으로 만나볼 수 있는 12월 구매 프로모션 '월간 모듬'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