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조이, '맘앤베이비엑스포'서 2019년 론칭한 디럭스 유모차 '크롬 DLX' 공개

신두영 2019-02-1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영국 프리미엄 토탈 유아 브랜드 조이(JOIE)는 14일(목)부터 4일간 일산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열리는 '제30회 맘앤베이비엑스포(이하 맘베)'에 참가해  2019년 새롭게 론칭한 디럭스 유모차 '크롬 DLX'를 선보였다.

이번 맘베에서 선보인 '크롬 DLX'는 한층 높아진 안정감과 함께 세련된 블랙 펄 샤이니 프레임, 프리미엄 패브릭 소재까지 더해져 고급스러움을 강조했다.

특히 일반적으로 유모차 폴딩 시 양대면 시트를 다시 주행 모드로 변경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는 반면 '크롬DLX'는 주행모드, 양대면모드에 관계 없이 시트 분리 없이 언제든 0.5초 퀵폴딩이 가능하다.

또한 어떤 지면 환경에서도 안전한 주행이 가능하도록 약 25cm(10인치) 폼 대형 바퀴와 사선 빗살 패턴을 바퀴에 적용해 미끄럼에 대비했다. 강화된 4개의 서스펜션과 볼 베어링 시스템을 통해 아이에게 전해지는 충격을 최소한으로 완화준다. 이 서스펜션은 부드러운 핸들링을 선사해 엄마 역시 안정적인 주행감을 느낄 수 있다.

크롬DLX 는 아이의 편의를 위해 5단계 등받이 조절로 최대 175도까지 조절할 수 있도록 했으며 자외선차단 UPF 50+ 기능을 더한 풀캐노피를 탑재했다. 부모의 편의를 위해 짐이 많은 날도 유모차로 외출이 용이할 수 있도록 대형 포켓 분리형 장바구니를 적용한 것도 눈에 띈다.

최근 육아 트렌드를 반영하여 트래블 시스템이 가능한 것도 '크롬 DLX'가 가진 장점 중 하나다. 트래블 시스템이란 신생아용 바구니형 카시트를 유모차 프레임에 호환해 사용할 수 있도록 한 것으로 조이의 인펀트 카시트 '잼'과 함께 사용하면 신생아 때부터 안전한 유모차 주행이 가능하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라이프 기사

쥬리아(대표 이재호) 코스메틱이 2020년 글로벌 뷰티 전문 마켓플레이스로 변화와 혁신을 선언한 가운데 쥬리아는 지식재산권 보호에 적극 대응에 나선다 밝혔다.
㈜숲에서(대표 정주훈)가 선보인 걸이형 디퓨저는 엄선된 피톤치드 천연편백나무 오일과 컴팩트한 디자인이 잘 어우러진 방향제다. 방향제 상단의 나무마개는 천연 나무소재를 사용해 지속적이고 은은한 향을 전달한다.
몽블랑(MONTBLANC)은 유서 깊은 미네르바 매뉴팩처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된 몽블랑 스타 레거시 컬렉션의 새로운 모델인 '스타 레거시 오르비스 테라룸'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하이엔드와인 전문공급사 이지와인(대표 김석우 권병국)은 와인스펙테이터(Wine Spectator) 93Point를 받으며 100대 와인에 선정된 '엔조 비앙키 그랑 코르테(Enzo Bianchi Grand Corte
몽블랑(Montblanc)이 2020년 몽블랑 문화예술 후원자 '오마주 투 목테수마 1세 리미티드 에디션' (Homage to Moctezuma Limited Edition)'을 공개했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