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타이어,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2019'서 본상 수상

최상운 2019-02-19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넥센타이어(대표이사 강호찬)가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2019'(iF Design Award)'에서 '엔페라 AU7'이 제품 부문에서 본상을 수상했다.

1953년부터 시작된 'iF 디자인 어워드'는 미국의 'IDEA', 독일의 '레드닷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로 불리며 제품, 패키지, 커뮤니케이션, 건축 등 7개 부문에서 출품작들을 평가해 수상작을 선정한다. 모든 수상작은 'iF 월드 디자인 가이드' 웹 사이트와 'iF design' 앱을 통해 온라인으로 확인할 수 있으며 독일 함부르크에 위치한 iF 디자인 상설 전시장에 전시된다.

'엔페라 AU7'은 고급 세단을 위해 개발된 프리미엄 UHP 타이어로 기존 제품 대비 마모성능과 젖은 노면에서의 제동력을 크게 향상시킨 제품이다. 또한 소음, 진동 부분에서 대폭 강화된 설계기준을 적용하여 프리미엄 차량에서 요구되는 안락한 주행성능도 확보하였다. 여기에 브랜드를 상징하는 '7'의 형상적 특징을 디자인에 적용하여 큰 호응을 얻었다.

넥센타이어 연구개발 천경우 BG장은 "이번 디자인 어워드에서의 수상은 글로벌 시장에서 회사의 디자인 역량에 대한 우수성을 인정받은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제품의 성능 향상은 물론 혁신적인 디자인을 적용하여 제품의 가치를 더욱 높여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어워드에서는 전 세계 50여 개국, 약 6400개의 출품작들이 참가해 경쟁을 펼쳤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넥센타이어(대표 강호찬)가 후원하고 KSR(대표 김기혁)이 주최하는 '2019 넥센스피드레이싱' 4라운드가 지난 21일 강원도 태백시에 위치한 태백스피드웨이(1 랩=2.5km)에서 개최됐다.
넥센타이어(대표 강호찬)가 후원하고 KSR(대표 김기혁)이 주최하는 '2019 넥센스피드레이싱' 4라운드가 지난 21일 강원도 태백시에 위치한 태백스피드웨이(1 랩=2.5km)에서 개최됐다.
넥센타이어(대표 강호찬)가 후원하고 KSR(대표 김기혁)이 주최하는 '2019 넥센스피드레이싱' 4라운드가 지난 21일 강원도 태백시에 위치한 태백스피드웨이(1 랩=2.5km)에서 개최됐다.
전기장비 전문 업체 에너웨이브는 차량 내에서 발생할 수 있는 악취 및 곰팡이를 사전에 차단할 수 있는 차량용 습기 제거기 '스마트 블로우 플러스(+)'를 출시한다고 19일 밝혔다.
현대자동차그룹이 하이브리드차의 주행 모터를 활용한 능동 변속제어(ASC; Active Shift Control)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