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타이어,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2019'서 본상 수상

최상운 2019-02-19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넥센타이어(대표이사 강호찬)가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2019'(iF Design Award)'에서 '엔페라 AU7'이 제품 부문에서 본상을 수상했다.

1953년부터 시작된 'iF 디자인 어워드'는 미국의 'IDEA', 독일의 '레드닷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로 불리며 제품, 패키지, 커뮤니케이션, 건축 등 7개 부문에서 출품작들을 평가해 수상작을 선정한다. 모든 수상작은 'iF 월드 디자인 가이드' 웹 사이트와 'iF design' 앱을 통해 온라인으로 확인할 수 있으며 독일 함부르크에 위치한 iF 디자인 상설 전시장에 전시된다.

'엔페라 AU7'은 고급 세단을 위해 개발된 프리미엄 UHP 타이어로 기존 제품 대비 마모성능과 젖은 노면에서의 제동력을 크게 향상시킨 제품이다. 또한 소음, 진동 부분에서 대폭 강화된 설계기준을 적용하여 프리미엄 차량에서 요구되는 안락한 주행성능도 확보하였다. 여기에 브랜드를 상징하는 '7'의 형상적 특징을 디자인에 적용하여 큰 호응을 얻었다.

넥센타이어 연구개발 천경우 BG장은 "이번 디자인 어워드에서의 수상은 글로벌 시장에서 회사의 디자인 역량에 대한 우수성을 인정받은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제품의 성능 향상은 물론 혁신적인 디자인을 적용하여 제품의 가치를 더욱 높여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어워드에서는 전 세계 50여 개국, 약 6400개의 출품작들이 참가해 경쟁을 펼쳤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글로벌 픽업트럭 액세서리 브랜드 마운틴 탑(Mountain Top)이 쌍용차의 주력 픽업트럭인 '렉스턴 스포츠 전용 슬라이딩 커버' 및 '액세서리'를 대거 출시한다.
넥센타이어가 후원하고 코리아 스피드레이싱이 주최하는 넥센 스피드레이싱 대회가 국내 모터스포츠에 문화와 축제를 접목해 대중화에 나선다.
람보르기니가(Automobili Lamborghini) 독일서 열리고 있는 프랑크푸르트 모터쇼(IAA)에서 브랜드 최초의 하이브리드 슈퍼스포츠카 '시안(Sián) FKP 37' 를 공개하면서 페르디난드 피에히(Fer
현대자동차가 오는 28일 국내 체험형 자동차 테마파크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소재) 야외 특설 공연장에서 고객 대상 대규모 뮤직 페스티벌 '스테이지 X(STAGE X)'를 개최하며, 만 명
국내 직영 중고차 기업 K Car(케이카)는 여행가기 좋은 계절 가을을 맞아 '캠핑카로 떠나는 가을여행'을 주제로 성인남녀 28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캠핑카로 튜닝하고 싶은 차' 1위에 기아 카니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