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대화면・인공지능에 명품 사운드까지 담은 실속형 스마트폰 3종 공개

신명진 2019-02-20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LG전자는 25일부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IT 전시회 MWC 2019(Mobile World Congress 2019)에서 LG Q60, LG K50, LG K40 등 실속형 스마트폰 3종을 공개한다.

올해 LG전자가 선보이는 실속형 제품들은 사운드, 카메라, 디자인 등 프리미엄 제품에 적용된 기능들을 이어받는 데 그치지 않고 각 제품만의 독특한 소비자 경험을 더해 차별화한 것이 특징이다.

LG전자는 고객이 스마트폰 사용환경 및 사용경험에 기반해 디자인, 편의 기능 등 특화된 장점을 골라 꼭 맞는 제품을 고를 수 있도록 라인업을 갖춘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공개되는 스마트폰 3종은 실속형 제품임에도 대화면 디스플레이와 다양한 인공지능 기능이 담겨있다.

LG전자는 LG Q60과 LG K50에는 6.26인치, LG K40에는 5.7인치 크기의 풀비전(FullVision)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전면 베젤을 최소화해 대화면임에도 한 손으로 다루기 편하다.

특히 LG Q60과 LG K50에는 전면 상단 중앙의 카메라 부분를 물방울 모양으로 감싸 화면을 제외한 베젤을 최소화시켜 몰입감을 높였다.

신제품 3종에는 다양한 인공지능 기능도 담겼다. AI 카메라는 사물을 자동으로 인식해 밝기, 대비 등 최적의 화질을 추천해 주며, 구글 어시스턴트 버튼은 간편하게 구글 어시스턴트를 실행시킬 수 있도록 한다.

LG전자는 주로 프리미엄 제품군에만 적용되던 'DTS:X' 입체음향 기능을 신제품 3종에 탑재했다.

'DTS:X'는 고급 이어폰 없이도 최대 7.1채널의 영화관 같은 고품격 입체 음향을 즐길 수 있도록 해준다. 영화를 볼 때 대사가 더 또렷하게 들릴 뿐만 아니라, 게임을 할 때도 생생한 공간감을 연출함으로써 콘텐츠에 더욱 몰입할 수 있다.

LG전자는 카메라, 배터리 등 핵심 기능에 집중하며 고객의 사용 편의성을 높였다.

LG전자는 신제품 3종 모두 AI 카메라를 적용한 가운데, LG Q60의 후면에는 각각 1,600만, 500만, 200만 화소의 표준, 광각, 심도 등 3개 카메라 렌즈를 탑재했다. 3개 렌즈는 사용자가 이리저리 움직일 필요 없이 인물과 배경에 맞는 사진들을 한 번에 찍을 수 있도록 돕는다.

LG Q60과 LG K50에는 심도 카메라를 탑재해 사용자가 찍고 싶은 대상만을 강조하고 배경을 흐리게 처리하는 아웃포커스 기능을 지원한다.

LG전자는 신제품 3종에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해 동영상 시청, 웹서핑 등 전력 소비가 많은 멀티미디어 환경에서 배터리 걱정을 덜었다. LG Q60과 LG K50에는 3,500mAh, LG K40에는 3,000mAh의 배터리가 탑재됐다.

LG전자 단말사업부장 이연모 전무는 "경쟁력 있는 실속형 스마트폰을 지속 선보여 고객 선택의 폭을 넓힐 것"이라고 강조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전자/가전 기사

캐리어 온라인 공식 인증업체 한테크생활건강(주)(대표 윤진수)은 10월 14일 '와인데이'를 맞아 캐리어 프리미엄 라운드 미니와인셀러 'CSR-37WR'와 프리미엄 소형와인셀러 'CSR-33WG'를 추천했다.
㈜로이츠나인(대표 허제유)의 자체 브랜드 에스뷰(Sview)는 10월 11일(금)부터 14일(월)까지 홍콩에서 열리는 'Global Sources Consumer Electronics Fair'에 참가한다.
안마의자 체험문화공간 힐링존(Healingzon, 대표 정재훈)은 웰모아의 블랙라벨7 안마의자를 특별 할인가에 판매하는 '상상 그 이상의 할인'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기능성 필름 전문 브랜드 '에스뷰'에서 할로윈데이를 맞이하여 '에버랜드 자유이용권 증정'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코지마 경기총판 인천·부천체험센터에서는 카이저(CMC-1300)와 트론(CMC-990) 안마의자를 대상으로 10일간의 특별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