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트로엥, 오는 15일부터 창립 100주년 기념 전국 시승행사 실시!

최상운 2019-03-1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시트로엥(CITROËN)이 오는 3월 15일부터 17일까지 전국 시트로엥 전시장에서 브랜드 창립 100주년 기념 전국 시승행사를 진행한다.

이번 행사는 혁신적인 기술과 아이디어로 보다 편안하고 즐거운 이동을 위해 노력해 온 시트로엥의 100년 역사를 알리는 한편, 새로운 엔진과 변속기를 탑재해 상품성을 대폭 강화한 '2019년형 뉴 C4 칵투스'와 '그랜드 C4 스페이스투어러'의 체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3월 15일부터 17일까지 전국 12개 시트로엥 전시장에서 진행되며, 행사 시간 동안 전시장은 100주년 기념 영상과 제작물로 꾸며질 예정이다. 시승을 원하는 고객은 시트로엥 공식 홈페이지 또는 전시장을 통해 신청 가능하다.

시승을 완료한 고객에게는 아웃도어 브랜드 아이더의 야외활동용 매트와 차량용 방향제 등 소정의 기념품을 증정한다. 또한, 행사 참여 고객 중 3월 중 출고하는 고객에게는 특별한 선물이 제공된다. 2019년형 뉴 C4 칵투스를 구매한 고객에게는 시트로엥의 정품 액세서리로 구성된 30만원 상당의 '뉴C4 칵투스 컴포트팩'과 스포츠 브랜드 케슬러와 협업해 제작한 선글라스를 증정하며, 2019년형 그랜드 C4 스페이스투어러를 출고하는 고객에게는 트락숑 아방과 2CV 등 6개의 시트로엥의 클래식카들로 구성된 한정판 '시트로엥 오리진스 미니어처 세트'를 증정한다.

이번 행사에서 시승 가능한 뉴 C4 칵투스는 차별화된 개성과 편안한 주행감으로 사랑 받아온 콤팩트 SUV로, 2019년형 모델은 새로운 6단 자동변속기와 120 마력의 1.5 BlueHDi 엔진을 탑재하고, 12가지 주행 보조 장치와 그립 컨트롤을 더해 주행 성능을 대폭 강화했다. 여기에, 프로그레시브 하이드롤릭 쿠션™ 서스펜션과 15mm의 고밀도 폼을 사용한 어드밴스드 컴포트 시트를 적용해 차원이 다른 편안함을 제공한다.

7인승 다목적차량(MPV) 그랜드 C4 스페이스투어러는 유니크한 디자인과 높은 연비, 공간 활용도가 강점인 패밀리 밴이다. 2019년형 모델은 한층 빠르고 부드러운 변속을 제공하는 8단 자동변속기와 163마력의 2.0 BlueHDi 엔진, 15가지 주행 보조 시스템을 기본으로 탑재해 주행 성능과 편의성을 대폭 강화했다

한불모터스(주) 송승철 대표이사는 "시트로엥은 1919년 창립한 자동차 기업으로 브랜드 슬로건 'Inspired by You'처럼, 100년간 고객에 의한, 고객을 위한 보다 편안한 차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왔다"라며 "올 한해 공격적 신차 출시와 다채로운 이벤트를 통해 브랜드의 100주년 역사와 제품의 매력을 알려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전기장비 전문 업체 에너웨이브는 차량 내에서 발생할 수 있는 악취 및 곰팡이를 사전에 차단할 수 있는 차량용 습기 제거기 '스마트 블로우 플러스(+)'를 출시한다고 19일 밝혔다.
현대자동차그룹이 하이브리드차의 주행 모터를 활용한 능동 변속제어(ASC; Active Shift Control)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넥센타이어(대표 강호찬)가 후원하고 KSR(대표 김기혁)이 주최하는 '2019 넥센스피드레이싱' 4라운드가 오는 21일 강원도 태백시에 위치한 태백스피드웨이(1 랩=2.5km)에서 개최된다.
2019년 상반기 국내 완성차 업체의 레저용 차량 판매량이 지난해 동기대비 5.8% 증가했다. 이는 중고차 SUV 시장으로도 이어지고 있다.
대한자동차경주협회(KARA)-슈퍼레이스가 오는 2019년 8월 31일부터 9월 1일까지 국제대회인 2019 아시아 짐카나 대회를 인제스피디움에서 유치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