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엔카닷컴, 국내·수입 대형 SUV 잔존가치 1등 차종은 누구?

최상운 2019-03-2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SK엔카 직영 자동차 유통 플랫폼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이 SK엔카닷컴에 등록된 인기 대형 SUV 9종의 잔존가치를 조사한 결과 국산은 기아 모하비, 수입은 볼보 XC90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9종 모델의 평균 잔존가치는 63%다.

잔존가치 조사 대상은 현대 맥스크루즈, 기아 모하비, 쌍용 렉스턴, 벤츠 GLE-클래스, BMW X5, 포드 익스플로러, 지프 그랜드 체로키, 렉서스 RX450h, 볼보 XC90의 2016년식 4WD 모델로 대형 SUV가 미출시되거나 매물이 적은 경우에는 같은 브랜드의 준대형 SUV로 대체했다.

이번 조사에서 잔가율 73%로 잔존가치가 가장 높았던 볼보 XC90은 BMW X5, 벤츠 GLE-클래스, 렉서스 RX450h와 함께 신차가가 9천만원 안팎인 프리미엄 브랜드 SUV 그룹에 속해 있다. 볼보 XC90의 판매는 지난해 전년대비 50%에 가까운 성장을 기록했으며, 이같은 신차 시장의 인기가 중고차 시세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또한 이번 대상 모델 중 유일한 하이브리드 SUV인 렉서스 RX450h의 잔가율은 68%로 수입차 중 두번째로 높았다. 이 밖에 벤츠 GLE의 잔가율은 64%, BMW X5의 잔가율은 58%다.

국산 대형 SUV 중에서는 기아 모하비의 잔가율이 70%로 가장 높았으며, 단종된 현대 맥스크루즈의 잔가율은 단종 모델임에도 66%로 평균보다 높았다. 렉스턴 W의 잔가율은 56%로 국산 대형 SUV 중 가장 낮았다. 2017년 G4 렉스턴으로 세대교체가 이루어져 잔존가치가 평균보다 낮게 형성된 것으로 보인다.

미국 브랜드 대형 SUV의 잔존가치는 모두 평균보다 낮았다. 포드 익스플로러와 지프 그랜드 체로키의 잔가율은 각각 57%, 55%다.

SK엔카 사업총괄본부 박홍규 본부장은 "잔존가치가 높았던 볼보 XC90 과 렉서스 RX450h, 기아 모하비 모두 2016년이후 풀모델 체인지 없이 현재도 판매되는 모델"이라며, "대부분의 소비자는 신차 같은 중고차를 원하기 때문에 렉스턴의 경우처럼 외관이 완전히 바뀐 새로운 세대 모델이 나왔다면 같은 2016년식이라도 세대교체가 없었던 동급 차량에 비해 잔존가치가 떨어지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또한, "현재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펠리세이드의 영향으로 중고차 시장에서의 대형 SUV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는 추세"라고 덧붙였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불스원(대표 이창훈)은 지난 22일, 서울 강남구 불스원 본사에서 전자부품연구원(원장 김영삼)과 자동차용 소재·부품 분야 기술 공동 기획 및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기아자동차㈜가 23일 서울 양재동 기아자동차 본사에서 컨퍼런스콜로 기업설명회(IR)를 열고 2019년 상반기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대표이사 정재희, 이하 포드코리아)의 공식 딜러사인 선인자동차(대표 장인우)가 포드·링컨 서수원 서비스센터를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고색동에 신규 오픈했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가 경기도 고양시에 위치한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에 고성능 브랜드 N 전시를 리뉴얼 오픈했다.
현대자동차(주)는 잉글랜드 여자 리그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치고 있는 첼시 FC 위민 소속 지소연 선수를 후원한다고 23일 밝혔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