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엔카닷컴, 중고차 시장에서 인기 높은 전기차는?

최상운 2019-03-2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SK엔카 직영 온라인 플랫폼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이 최근 전기차 거래현황을 조사한 결과 월별 등록대수가 지난 12월 155대에서 올해 1월 230대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등록대수가 가장 많은 모델은 현대 아이오닉 일렉트릭이다.

3월 기준 등록대수가 가장 많은 전기차 모델은 2016년식 현대 아이오닉 일렉트릭으로 Q 등급의 경우 1,880만 원~2,680만 원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같은 준중형급 전기차인 르노삼성 SM3 Z.E. RE의 매물가는 1,150만원~1,400만원, 소형 기아 쏘울 EV는 1,560만 원~1,850만 원이다.

잔존가치도 아이오닉 일렉트릭이 가장 높았다. 2016년식 기준 아이오닉 일렉트릭 Q의 잔가율은 72%로 동급 가솔린 모델보다 높았다. 같은 연식 아반떼 가솔린 모델의 잔가율은 67%다. 이 밖에 최근 신형 모델이 출시된 쏘울 EV의 잔가율은 61%, SM3 Z.E. RE의 잔가율은 48%다. (전기차 잔가율은 2016년 정부보조금을 뺀 신차값 대비 최저가로 산출)

1회 충전으로 380km 이상 갈 수 있는 최신 연식의 전기차도 있다. 2018년식 현대 코나 일렉트릭, 기아 니로 EV, 쉐보레 볼트 EV가 매물로 나와 있으며, 가격은 최저가 기준으로 코나 일렉트릭이 3,490만 원, 니로 EV가 3,600만 원, 볼트 EV가 2,200만 원이다.

박홍규 SK엔카닷컴 사업총괄본부장은 "국내 전기차 시장이 커짐에 따라 중고차 거래 역시 계속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SK엔카는 지난 10월 국내 최초로 전기차 전문 웹사이트 'EV포스트'를 개설하고 소비자에게 전기차에 관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라며 "전체 등록대수에서 전기차가 차지하는 비중이 크지는 않지만 큰 폭으로 성장하고 있는 만큼 앞으로 EV포스트를 통해 전기차 구매까지 가능하도록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기아자동차㈜가 23일 서울 양재동 기아자동차 본사에서 컨퍼런스콜로 기업설명회(IR)를 열고 2019년 상반기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예병태)는 소형 SUV 티볼리(TIVOLI) 가솔린 모델이 출시 이후 총 14만 5,100대가 판매되며 4년 연속 국내 가솔린 SUV 전체 판매 1위를 달성했다고 22일 밝혔다.
SK엔카 직영 중고차 플랫폼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이 구매를 원하는 차를 집으로 받아 7일간 타보고 구매를 결정할 수 있는 중고차 구매 서비스 '엔카홈서비스'를 출시했다고 22일 밝혔다.
아우디 코리아 (사장: 세드릭 주흐넬)가 아우디 미래 이동성의 비전을 담은 새로운 브랜드 캠페인, 'More Possibilities'의 일환으로 김정기 작가와 협업한 라이브 드로잉 영상을 공개했다.
현대차가 신형 쏘나타의 친환경 모델인 쏘나타 하이브리드를 출시했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