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서울모터쇼] 기아차 세계 최초로 선보인 '모하비 마스터피스 콘셉트카'는 어떤 모습?

최상운 2019-03-2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기아자동차㈜가 28일 킨텍스(KINTEX, 경기도 고양시 소재)에서 열린 '2019 서울모터쇼(이하 서울모터쇼)' 프레스 콘퍼런스 행사에서 콘셉트카 '모하비 마스터피스'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이번 서울모터쇼에는 올 하반기 신차급 변경을 앞두고 있는 기아자동차의 플래그십 SUV 모하비의 콘셉트카 '모하비 마스터피스'가 첫 선을 보였다.

'모하비 마스터피스'는 정통 SUV스타일의 헤리티지는 계승하는 동시에 과감하고 혁신적인 시도로 극대화한, 대담하고 존재감 있는 스타일링이 돋보인다.

특히 플래그십 SUV로서의 프리미엄한 가치를 시각화하는데 집중함으로써 한 차원 높은 디자인적 완성도를 자랑한다.

구체적으로 전면부는 ▲기아자동차 기존의 그릴이 전체로 확대된 새로운 디자인이 적용됐으며 ▲그릴과 램프 간 경계의 구분이 없는 수직 구조의 라이트 배치를 통해 웅장함과 무게감을 강조했다.

후면부는 전면부와의 통일성을 유지하면서 신규 적용된 리어콤비네이션 램프를 통해 당당하면서도 안정된 이미지를 확보했다.

'모하비 마스터피스'를 통해 엿볼 수 있는 양산형 모하비 모델은 올 하반기 국내에 출시될 예정이며, 신차급에 가까운 디자인 변경과 함께 프리미엄 대형 SUV에 걸맞은 사양들이 대거 적용될 계획이다.

새로운 모하비는 국내 유일의 후륜 구동 기반 V6 3.0 디젤 엔진이 제공하는 독보적인 주행성능과 프레임 보디로부터 확보된 안정적인 승차감과 정숙성 등의 주행 감성이 기존 모델보다 한층 더 정교화되고 고급스럽게 진화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최신 커넥티비티 기능 등 기아자동차의 혁신 선행 기술 역량을 모두 동원해 최고의 상품성을 갖추고 하반기 국내 SUV 시장에 돌풍을 일으킬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기아자동차(주)는 니로 EV, 쏘울 부스터 EV 등 전기차 출시에 발맞춰 전기차 고객의 차량 점검 용이성을 높이고 작업 편의성을 확보하기 위해 서비스 협력사 오토큐에 전기차 정비 작업장 'EV 워크베이(EV Work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대표 백정현)는 14일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시그니엘 서울 호텔에서 '2018/2019 리테일러 오브 더 이어(Retailer of the Year)'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불스원이 지난 17일 유라시아 대륙 횡단 레이스 '2019 몽골랠리(Mongol Rally)'의 국내 참가팀 '동편맥오'와 '명백한 놈들'을 후원팀으로 최종 선정하고 후원 협약식을 진행했다.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예병태) 티볼리의 신모델(페이스리프트) 출시 일정이 확정됐다. 소형 SUV 브랜드 티볼리의 새 얼굴이 본격적인 출시를 앞두고 내외관 이미지 공개와 함께 사전계약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볼보자동차코리아(대표: 이윤모)는 주한 스웨덴 야콥 할그렌(Jakob Hallgren) 대사에게 차량 전달식을 갖고, 20일부터 S90 EXCELLENCE(엑설런스)의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