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엔카닷컴, 4월 중고차 시세 공개… 쉐보레 말리부 감가폭 가장 커!

최상운 2019-04-0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이 2019년 4월 중고차 시세를 4일 공개했다. 해당 시세는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쌍용자동차 등 국내 완성차 브랜드와 BMW, 벤츠, 렉서스 등 수입 브랜드의 2016년식 인기 차종 시세다.

4월 첫 주 SK엔카 홈페이지에 등록된 차량 가격의 전월 대비 가격변동률은 평균 약 -0.9%의 보합세로 나타났다.

국산차의 경우 전월 대비 평균 -1.02% 소폭 하락한 가운데 중형세단의 시세변동이 눈에 띈다. 전월 대비 감가폭이 가장 큰 모델은 쉐보레 말리부이며 최소가가 1,438만 원으로 -5.94% 하락했다. 기아 K5도 최대가 기준 -2.94% 하락했다. 반면 말리부, K5와 동급인 쏘나타의 시세는 1,446만 원~1,991만 원으로 최소가 기준 전월 대비 0.83% 상승해 눈길을 끈다. 지난달 8세대 신형 모델 출시로 중고차 매물이 많아질 것을 기대한 소비자들의 수요가 많아 시세가 오른 것으로 보인다. SUV 중에서는 쌍용 렉스턴 W가 최소가 기준 -4.09%로 하락, 다른 SUV에 비해 감가폭이 컸다.

수입차 시세는 전월 대비 평균 약 -0.77% 미세하게 하락한 가운데, 레인지로버 이보크의 감가가 두드려졌다. 레인지로버 이보크의 시세는 최소가 기준 -4.64%로 하락했으며, 올 상반기 예정인 풀 체인지 신형 모델 출시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일본 브랜드 중형세단 삼총사 혼다 어코드, 닛산 알티마, 도요타 캠리의 시세가 평균보다 큰 폭으로 하락한 점도 눈에 띈다. 이 중 어코드의 시세 변동률이 최대가 기준 -2.63%로 가장 컸고, 캠리의 시세는 1,970만원으로 천만원 대에 구매가 가능해졌다.

박홍규 SK엔카닷컴 사업총괄본부장은 "4월은 봄 성수기에 성과급 지급도 있는 시기이기 때문에 중고차 수요가 높다"라며 "인기 모델의 경우 판매 기간도 짧아 조건을 따져 구매하기 쉽지 않은 시기로 현대 쏘나타의 경우에도 신형 모델이 출시했음에도 수요가 많아 중고차 가격이 오히려 소폭 올랐다."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불스원(대표 이창훈)은 지난 22일, 서울 강남구 불스원 본사에서 전자부품연구원(원장 김영삼)과 자동차용 소재·부품 분야 기술 공동 기획 및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기아자동차㈜가 23일 서울 양재동 기아자동차 본사에서 컨퍼런스콜로 기업설명회(IR)를 열고 2019년 상반기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대표이사 정재희, 이하 포드코리아)의 공식 딜러사인 선인자동차(대표 장인우)가 포드·링컨 서수원 서비스센터를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고색동에 신규 오픈했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가 경기도 고양시에 위치한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에 고성능 브랜드 N 전시를 리뉴얼 오픈했다.
현대자동차(주)는 잉글랜드 여자 리그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치고 있는 첼시 FC 위민 소속 지소연 선수를 후원한다고 23일 밝혔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