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엔카닷컴, 4월 중고차 시세 공개… 쉐보레 말리부 감가폭 가장 커!

최상운 2019-04-0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이 2019년 4월 중고차 시세를 4일 공개했다. 해당 시세는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쌍용자동차 등 국내 완성차 브랜드와 BMW, 벤츠, 렉서스 등 수입 브랜드의 2016년식 인기 차종 시세다.

4월 첫 주 SK엔카 홈페이지에 등록된 차량 가격의 전월 대비 가격변동률은 평균 약 -0.9%의 보합세로 나타났다.

국산차의 경우 전월 대비 평균 -1.02% 소폭 하락한 가운데 중형세단의 시세변동이 눈에 띈다. 전월 대비 감가폭이 가장 큰 모델은 쉐보레 말리부이며 최소가가 1,438만 원으로 -5.94% 하락했다. 기아 K5도 최대가 기준 -2.94% 하락했다. 반면 말리부, K5와 동급인 쏘나타의 시세는 1,446만 원~1,991만 원으로 최소가 기준 전월 대비 0.83% 상승해 눈길을 끈다. 지난달 8세대 신형 모델 출시로 중고차 매물이 많아질 것을 기대한 소비자들의 수요가 많아 시세가 오른 것으로 보인다. SUV 중에서는 쌍용 렉스턴 W가 최소가 기준 -4.09%로 하락, 다른 SUV에 비해 감가폭이 컸다.

수입차 시세는 전월 대비 평균 약 -0.77% 미세하게 하락한 가운데, 레인지로버 이보크의 감가가 두드려졌다. 레인지로버 이보크의 시세는 최소가 기준 -4.64%로 하락했으며, 올 상반기 예정인 풀 체인지 신형 모델 출시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일본 브랜드 중형세단 삼총사 혼다 어코드, 닛산 알티마, 도요타 캠리의 시세가 평균보다 큰 폭으로 하락한 점도 눈에 띈다. 이 중 어코드의 시세 변동률이 최대가 기준 -2.63%로 가장 컸고, 캠리의 시세는 1,970만원으로 천만원 대에 구매가 가능해졌다.

박홍규 SK엔카닷컴 사업총괄본부장은 "4월은 봄 성수기에 성과급 지급도 있는 시기이기 때문에 중고차 수요가 높다"라며 "인기 모델의 경우 판매 기간도 짧아 조건을 따져 구매하기 쉽지 않은 시기로 현대 쏘나타의 경우에도 신형 모델이 출시했음에도 수요가 많아 중고차 가격이 오히려 소폭 올랐다."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상용차 제조업체 볼보트럭이 건설현장 및 장거리 물류 운송 목적의 대형 전기 컨셉 트럭을 공개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는 오늘부터 총 3일간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와 함께 커넥티드 서비스 개발 경진대회 '커넥티드카 스타트업 해커톤' 행사를 가로수길 EQ Future 전
BMW 그룹 코리아가 10일 위례 밀리토피아 호텔에서 국방부 산하 국방전직교육원의 '전역장병 채용우수기업'으로 선정되어 국방부장관 감사장을 수여 받았다.
현대자동차는 11일 탁월한 경제성, 첨단 안전편의사양이 특징인 현대차 최초 친환경 소형 트럭 포터II 일렉트릭을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나섰다.
기아자동차㈜는 K시리즈와 추억이 있는 고객을 대상으로 12월 12일부터 내년 1월 12일까지 약 한 달간 '케이(K)랑 나는 10년지기아(KIA)' 인스타그램 이벤트를 개최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