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넥센스피드레이싱 개막전 R300, 천재 드라이버 김재우 첫 도전만에 우승 달성!

최상운 2019-04-14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넥센타이어(대표 강호찬)가 후원하고 KSR(대표 김기혁)이 주최하는 '2019 넥센스피드레이싱' 개막전이 14일 강원도 인제군에 위치한 인제스피디움(A코스, 1랩 2.577km, 총 20랩) 서킷에서 개최됐다.

14일 오전 9시에 치러진 R-300 예선전에서는 BK 원메이크 2018 시즌 챔피언 김재우(부스터 레이싱 팀)가 1분 13초 904의 기록으로 폴 포지션을 차지했다. 이어 지난해 R300 클래스 최종전에서 우승한 김태환(오버리미트, 1분 14초 220)과 R300 클래스에 새롭게 도전한 정주섭(부스터 레이싱 팀, 1분 14초 434)이 그 뒤를 이었다.

지난해 종합 우승을 달성한 문은일(파워클러스터 레이싱)은 1분 14초 555의 기록으로 4번째 그리드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14일 오후 13시 50분에 펼쳐진 결승전에서는 김재우(부스터 레이싱 팀, 25분 55초 014)가 첫 출전 만에 우승을 달성했다. 이어 문은일(파워클러스터 레이싱, 25분 56초 871), 김태환(오버리미트, 26분 17초 420)이 2, 3위를 차지했다.

롤링 스타트로 시작된 R300 클래스 개막 라운드는 큰 이변 없이 마무리 됐다.

문은일은 1 랩 첫 번째 코너에서 정주섭을 4위로 밀어내고 3위를 탈환했지만, 천재 드라이버인 김재우를 넘어서는 데는 실패하고 말았다.

경기 중반 2위인 문은일이 선두와의 랩 타임을 1.6초대까지 좁혔지만, 김재우는 효율적으로 경기를 운영하며 단, 한 번도 선두 자리를 내주지 않고 안정적으로 경기를 마쳤다.

김재우 선수는 경기가 종료되었음을 알리는 체커기를 받고도 다시 한 바퀴를 도는 실수를 범했다. 더블 체커기를 받은 상황이기 때문에 별도의 패널티를 받을 수도 있었지만, 대회조직위원회에서 문제 삼지 않아 우승을 지킬 수 있었다.

R300 클래스 1라운드에서 우승을 거머쥔 김재우 선수는 "무조건 최선을 다해 달렸다. 처음 타보는 차량, 젖은 노면 등 악조건이 많았지만 이를 신경 쓰기 보다는 편안하게 운전하는데 더 집중했다"라며 "모든 선수들이 같은 생각이겠지만 올해 목표는 우승"이라고 말했다.

한편, 2019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은 총 6라운드로 진행되며, 2라운드는 오는 5월 5일 재개장을 맞이한 태백스피드웨이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기아자동차(주)가 24일(월) 'K7 프리미어(PREMIER)'의 가격을 확정하고 정식 출시했다.
현대자동차는 6월 20일부터 23일(현지시각)까지 독일 뉘르부르크링 서킷에서 열린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ADAC Zurich 24h Race)'에 현대자동차 고성능 차량 '벨로스터 N TCR', 'i30
슈피겐코리아(192440, 대표 김대영)가 24일 네이버의 쇼핑플랫폼 '네이버 쇼핑'에서 브랜드 감사제 '슈피겐 퍼준데이' 행사를 실시한다.
현대자동차(주)가 치열한 모터스포츠 세계에서 얻은 드라이빙 경험과 고성능 기술력을 기반으로 개발된 고성능 브랜드 N이 워터파크 캐리비안베이와 함께 신개념 연계 마케팅을 실시한다.
쌍용자동차는 지난 12일부터 15일(현지시간)까지 뉴질랜드 해밀턴(Hamilton) 인근 미스터리 크리크 (Mystery Creek)에서 열린 뉴질랜드 최대 농업박람회(New Zealand National Agric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