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코리아,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기술 적용한 '더 뉴 C 350 e' 출시!

최상운 2019-04-19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는 19일 C-클래스에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구동 시스템의 효율성을 더한 더 뉴 C 350 e(The New C 350 e)를 국내에 공식 출시한다고 밝혔다.

더 뉴 C 350 e는 메르세데스-벤츠의 프리미엄 미드 사이즈 세단 C-클래스 고유의 안락함에 미래 모빌리티 구현을 위한 전기차 브랜드 EQ의 첨단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기술인 'EQ POWER'가 적용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세단으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국내에 런칭하는 첫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세단이다. 또한, 지난해 출시된 국내 최초 미드 사이즈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UV 더 뉴 GLC 350 e 4MATIC에 이어 국내에 두 번째로 선보이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이다.

국내 시장에서도 큰 인기를 얻고 있는 C-클래스 기반의 더 뉴 C 350 e는 EQ POWER만의 효율성 및 역동적인 성능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의 친환경성을 경험하고 싶은 고객의 니즈를 충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더 뉴 C 350 e에는 가솔린 엔진과 전기 모터가 결합하여 구동되는 메르세데스-벤츠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기술인 EQ POWER가 적용됐다. 2.0리터 4기통 터보차저 가솔린 엔진은 최고출력 211마력에 35.7kg.m 토크를 발휘한다. 나아가6.4kWh 용량의 고전압 리튬이온 배터리가 합쳐진 전기 모터는 가속 시 최대 82마력과 34.7kg.m 토크의 성능으로 추가적인 힘을 지원하며, EQ POWER만의 효율성과 역동적인 성능을 동시에 제공한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단 5.9초 만에 도달할 수 있고, 최고 속도는 시속 250km까지 낼 수 있다. 첨단 하이브리드 기술이 낮은 연료 소비와 배기가스 배출량을 이끌어내 도심에서는 E-모드를 활용해 오직 전기 동력만으로 쾌적한 주행이 가능하다. 배기가스 배출이 없는 순수 전기모드로 최대 15km(국내기준/유럽기준 33km)까지 주행할 수 있으며, 최대 속도는 시속 130km에 달한다.

에코 스타트/스톱(ECO start/stop)을 포함해 여러 기능이 통합된 자동 7단 변속기(7G-TRONIC PLUS)가 최적의 주행 성능을 지원하고, 사일런트 스타트(Silent Start)는 소음이 거의 없는 전기모드로 시동과 출발이 가능하다. 또한, 급가속 기능(Boost Effect)을 활용하면 전기모터의 힘과 엔진의 출력을 끌어올려 역동적인 가속 성능을 느낄 수 있으며, 감속과 내리막 주행 시 발생하는 에너지를 전기 에너지로 회생시키는 최적의 회생 제동(Recuperation) 기능은 선제적으로 에너지를 관리할 수 있도록 해 주고 나아가 주행 가능 거리를 향상시킨다.

주행 모드는 EQ POWER 전용 작동 모드와 결합해 한층 정교하게 현재 주행 상황에 가장 적합한 주행 시스템을 제공해 더 뉴 C 350 e의 효율성을 극대화한다. 운전자의 취향과 주행 조건에 따라 4가지 구동 모드인 '하이브리드(Hybrid)', 'E-모드(E-Mode)', 'E-세이브(E-Save)', '충전(Charge)'을 선택할 수 있다. 구동 모드는 스위치 또는 버튼을 통해 직접 선택할 수 있고, 시스템이 자동으로 선택하게 할 수도 있다.

특히, E-모드로 주행 시 운전자에게 가속페달에서 발을 떼도록 신호를 주거나, 엔진 작동이 필요할 경우를 진동 신호로 알려주는 햅틱 액셀러레이터 페달(Haptic Accelerator Pedal)은 보다 효율적인 주행을 돕는다.

이와 더불어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Adaptive Cruise Control) 데이터를 바탕으로 회생 제동과 글라이딩 기능이 작동되는데, 특히 글라이딩 기능은 운전자가 가속 페달에서 발을 떼어 내면 선택한 변속기 모드에 따라 최고 시속 160km에서 가솔린 엔진의 구동을 정지시켜 불필요한 에너지 소비를 최소화한다.

더 뉴 C 350 e는 뛰어난 성능과 효율뿐만 아니라, 동급 최고 수준의 안전 및 편의 사양이 기본 탑재되어 운전자가 보다 편안하고 안전하게 주행할 수 있도록 돕는다. 메르세데스-벤츠만의 독보적인 안전 기술 프리-세이프®(PRE-SAFE®)를 비롯해 능동형 사각지대 어시스트(Active Blind Spot Assist), 능동형 차선 유지 어시스트(Active Lane Keeping Assist), 평행 주차와 직각 자동 주차, 자동 출차 기능까지 제공하는 액티브 파킹 어시스트(Active Parking Assist), 디스트로닉(DISTRONIC), 브레이크 어시스트 시스템(Brake Assist System) 등 반자율주행 기능을 지원하는 주행 보조 시스템인 드라이빙 어시스턴스 패키지(Driving Assistance Package)를 제공한다.

또한, 에어매틱(AIRMATIC) 에어 서스펜션이 기본 사항으로 적용되어 어떠한 주행 조건에서도 안정적인 승차감을 제공하며, 프리미엄 커넥티드 카 서비스인 메르세데스 미 커넥트(Mercedes me connect)를 통해 차량의 컨디션을 원격으로 확인할 수 있음은 물론 사전 온도 조절(Pre-Entry Climate Control) 등의 첨단 기능을 지원한다.

더 뉴 C 350 e에 적용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시스템은 구동계에 연결된 전기 모터와 연소 기관 외에도 소켓식 배터리 충전 옵션을 제공한다. 최신 리튬이온 배터리는 메르세데스-벤츠의 충전기는 물론 전국 공영 충전소 및 가정용 220V 전원 콘센트를 통해서도 간편하게 충전할 수 있다. 충전기나 충전소를 이용하면 최대 2.5시간, 표준 가정용 소켓을 이용하면 최대 4시간의 충전시간이 소요된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리튬이온 배터리에 대해 10년 간 주행 거리에 제한 없이 무상 보증을 제공해 모든 고객들이 배터리 수명에 대한 걱정 없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의 매력을 즐길 수 있는 환경을 지원한다.

더 뉴 C 350 e의 국내 판매 가격은 6,400만 원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기아자동차(주)는 니로 EV, 쏘울 부스터 EV 등 전기차 출시에 발맞춰 전기차 고객의 차량 점검 용이성을 높이고 작업 편의성을 확보하기 위해 서비스 협력사 오토큐에 전기차 정비 작업장 'EV 워크베이(EV Work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대표 백정현)는 14일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시그니엘 서울 호텔에서 '2018/2019 리테일러 오브 더 이어(Retailer of the Year)'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불스원이 지난 17일 유라시아 대륙 횡단 레이스 '2019 몽골랠리(Mongol Rally)'의 국내 참가팀 '동편맥오'와 '명백한 놈들'을 후원팀으로 최종 선정하고 후원 협약식을 진행했다.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예병태) 티볼리의 신모델(페이스리프트) 출시 일정이 확정됐다. 소형 SUV 브랜드 티볼리의 새 얼굴이 본격적인 출시를 앞두고 내외관 이미지 공개와 함께 사전계약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볼보자동차코리아(대표: 이윤모)는 주한 스웨덴 야콥 할그렌(Jakob Hallgren) 대사에게 차량 전달식을 갖고, 20일부터 S90 EXCELLENCE(엑설런스)의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