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OPS 2019] 에덴룩스, 언제 어디서나 시력개선운동 할 수 있는 '오투스(Otus)' 선보여

정성엽 2019-04-2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사진: 오투스(Otus))

에덴룩스(대표 박성용)은 4월 17일(수)에서 19일(금)까지 대구 엑스코(EXCO)에서 열리는 '제 18회 대구국제안경전(DIOPS 2019)'에 참가해 웨어러블 시력개선장치 '오투스(Otus)'를 선보였다.

스마트폰과 TV, 컴퓨터 모니터 등 현대인의 눈 건강을 위협하는 요소들은 넘쳐나지만 눈 건강을 위한 제품은 많지 않다.

오투스는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눈 근육 운동 기기'로 착용 후 5분여간 TV나 스마트폰 등을 시청하며 시력개선에 도움을 주는 운동을 할 수 있도록 보조한다.

(사진: 에덴룩스 박성용 대표)

에덴룩스의 박성용 대표는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의사로 재직하던 시절, 라식 수술을 받아 좋은 시력을 갖게 되었다. 하지만 5년전 갑작스런 경추 근육경직으로 근육이완제 주사치료를 받았는데, 부작용으로 안구의 근력저하와 함께 시력이 저하되는 현상을 겪게되었다. 눈의 초점을 조절하는 근육의 힘이 약해진 탓이었다. 이를 계기로 '비전테라피'라는 학문에 관심을 갖게 되었고, 이 분야에 깊은 연구를 하며 스스로 제 자신에게 적용한 결과, 사고 전 시력의 80-90% 가까이 회복하게 되었다"고 밝히며 오투스를 발명하게 계기를 설명했다.

한편, 대구광역시가 주최하고 (재)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제 18회 대국국제안경전(DIOPS 2019)'은 국내외 220개사와 13,000명의 참관객(해외바이어 1,100명)이 참가, 470개부스, 20,077m² 의 규모로 열리며 안경테, 선글라스, 렌즈, 콘택트렌즈, 안광학기기, 액세서리 등의 다양한 품목들을 선보였다.

→ '제 18회 대구국제안경전' 뉴스 바로가기

(영상: '제 18회 대구국제안경전(DIOPS 2019)' 현장 스케치)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파나소닉코리아(대표이사 쿠라마 타카시)는 전기면도기 람대쉬 LV 시리즈의 신제품 'ES-LV97'(이하 LV97)과 'ES-LV67'(이하 LV67)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아시아 3대 보트쇼로 성장한 국가대표 해양레저 축제 '2020 경기국제보트쇼'가 오는 6월 5일 개막을 앞두고 있었지만,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취소 결정했다.
한국엡손㈜(이하 엡손)은 기존 8kg 수준의 가반 중량을 12kg까지 업그레이드한 소형 6축 로봇 C12 시리즈(C12-A1401S/C)를 출시한다고 4일 밝혔다.
디지털 액세서리 브랜드 엘라고(elago, 대표 앤드류 리)에서는 5일 에어팟프로 충전스탠드, 3in1 미니 충전스탠드, 3in1 충전스탠드 등 에어팟프로용 충전스탠드 3종을 출시했다.
사나코 주식회사(주)(대표이사 김상기)가 자사의 화장실 인체 감지 자동 음향기기 '탐소리 센스(TS-3030W)'를 대구광역시에 소재한 경북대학교병원 화장실에 설비됐다고 지난 1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