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림포 시각장애인 지팡이 '아이소닉' 홍콩전자전서 눈길

신명진 2010-04-1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SEOUL, Korea (AVING) -- <Visual News> 프림포(대표 김재현, www.primpo.com)는 13일부터 16일까지 4일간 홍콩 종합전시장에서 열렸던 '홍콩춘계전자전 2010'에 참가해 시각장애우용 지팡이 '아이소닉(isonic)'을 선보였다.

기존 시각장애인용 지팡이가 허리 높이 이상의 장애물을 감지하지 못하던 것과 달리, '아이소닉'은 초음파센서를 부착해 수평 25도 및 수직 50도 감지영역을 지원하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2m 이내의 장애물과 두께 3cm 내외의 얇고 가느다란 장애물까지 감지하며, 가까울수록 강한 진동으로 장애물 위치정보를 전달한다. 뿐만 아니라 컬러 센서를 탑재해 빨강과 주황, 노랑, 파랑 등 총 10개의 색상과 명암도를 인식해 음성으로 알려준다.

이 회사 이완범 부사장은" 제품개발을 완료한 뒤 지난해 9월, 시각장애인 15명을 대상으로 실제 사용 테스트를 거쳐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었다"면서 "아이소닉의 궁극적인 기능은 이 지팡이 하나로 시각장애인이 혼자서도 원하는 장소로 이동할 수 있도록 하는 데 있다"고 설명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포커스 기사

얼마 전 우리나라에 드디어 『200만호 특허증과 100만호 디자인 등록증』의 주인공이 등장하였고 이 주인공들은 청와대로 초청받아 축하를 받았습니다.
"자율주행 도로에 진입했습니다. 자율주행을 원하시면 버튼을 눌러주세요" 고속도로 상용차 자율주행 첫 시연에 나선 국내 한 완성차 업체의 대형 트럭에서 흘러나온 안내 멘트다.
미듬은 10월 31일(목)부터 11월 3일(일)까지 고양시 KINTEX 제1전시장에서 열린 '2019 G-FAIR KOREA (대한민국우수상품전시회)'에 참가해 3D Motion 진동 헤드로 피부 속 깊은 곳까지 관
마켓컬리는 2014년에 설립돼 2015년 5월 '샛별배송'이라는 이름으로 새벽 배송 서비스를 시작했다.
우리나라에는 많은 히트 영화와 드라마가 있습니다. 이러한 영화와 드라마는 저작권을 통해 많은 이슈를 낳아왔습니다. 이번에는 영화가 이슈화 되었고 저작권을 통해 또 한번 이슈가 되었던 사례에 대하여 알아보고자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