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VEX 2019] 국내 최대 규모 환경전시회, 엔벡스 2019 현장스케치!

최민 2019-05-1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환경보전협회(회장 이우신)와 국내 최장수․최대 규모의 환경전시회인 '국제환경산업기술․그린에너지전(이하 엔벡스 2019)'을 5월 15일부터 17일까지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개최한다.

'엔벡스(ENVEX) 2019'에는 미국, 중국, 일본, 유럽지역 등 19개국 244개 기업이 참가하며 1,000여 명의 해외 구매자(바이어)를 포함해 4만여 명이 참관할 것으로 예상된다.

1979년에 시작하여 올해로 41회를 맞이하는 '엔벡스 2019'는 국내 환경산업 관련 기술전시회 중 가장 긴 역사를 가지고 있으며, 올해 1월 국제전시연합회(UFI)로부터 국제 전시인증을 획득한 바 있다.

이번 행사는 수질, 대기, 측정분석, 폐기물 등 환경 전분야의 기술과 제품이 선보이며 미세먼지 측정 및 관리, 저감 기술을 비롯해 유해화학물질 관련 기술도 전시했다.

사물인터넷(IoT)기술과 스마트앱을 활용하여 실시간으로 미세먼지를 측정하고 경보 및 자동환기가 가능한 기기(시스템)과 화학물질 누출에 즉각 반응하여 측정정보를 무선으로 전송하는 감지(센서) 기술 등이 대표적이다.

아울러, 같은 장소에서 함께 열리는 '2019년도 환경기술ㆍ산업 성과전시회'에서는 미세먼지 및 폐기물 산업과 관련된 34개 기관 및 기업의 최신 환경기술 개발 현황 및 산업육성 지원의 성과물이 선보인다.  

이밖에 새싹기업(스타트업) 특별관 구성 및 세미나가 열리고, 국내 중소 환경기업의 해외 진출 확대를 지원하기 위한 제13회 '한‧중 환경기업 기술협력 교류회' 및 해외구매자(바이어) 초청 과정(프로그램)이 선보인다.  

한편, 15일 코엑스 컨퍼런스룸 308호에서 열리는 '한‧중 환경기업 기술협력 교류회'는 중국 최대 환경공업단지인 의흥환보과기공업원에 입주한 13개 기업 대표들을 초청해 국내 환경기업의 기술을 소개하고, 중국과 국내 환경기업 간의 1대1 상담회를 연다.

→ '제41회 국제환경산업기술 & 그린에너지전' 뉴스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피톤치드 생산 전문기업 숲에서(대표 정주훈)는 지난 8월 15일부터 18일까지 4일 동안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제36회 베페, 베이비페어'에 참가해 다양한 피톤치드 제품을 선보였다.
8월 넷째 주 국내외 전시회 및 박람회를 소개하도록 하겠다.
숭실대학교 경영대학원은은 지난 8월 16일(금) 쉐라톤 서울 팔래스 강남 호텔에서 2018학년도 후기 졸업생환송회 개최했다.
국내 태양광발전소 전문기업 경원파워 조영호 대표이사는 "에너지전환정책과 함께 지난해와 올 상반기에 신재생에너지 확대를 주도하며 전국 태양광발전소 대중화에 앞장섰다. 안정된 업체에 신중한 투자로 대한민국 신재생에너지
국내 캠핑카는 모두 2만900대가량으로 5년 전과 비교하면 5배가 늘었으며, 여기에 튜닝규제 완화를 통해 관련산업은 더욱 성장세를 보일 전망이다.최근에는 주말 예능 프로그램에서 캠핑카를 중심으로 한 여행방송인 '캠핑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