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중동 카헤일링 기업 '카림'에 5천대 공유 차량 공급한다!

최상운 2019-05-1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현대자동차는 중동의 최대 차량 호출 기업 '카림'에 연말까지 5000대의 공유차량을 공급한다고 밝혔다.

동남아, 인도 등으로 공유경제 사업 영역을 확대해 온 현대차가 중동 지역까지 넓히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이는 현대자동차가 목표하는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 기업'으로의 전환을 가속화하고 글로벌 공유경제 트렌드를 선도하기 위한 차원이다.

현대차가 차량을 공급하게 될 카림은 2012년 설립, 현재 중동과 북아프리카 15개국 120여개 도시에서 카헤일링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카림의 드라이버를 칭하는 캡틴은 약 100만 명에 달한다.

올해 3월 우버가 31억 달러에 카림을 인수하면서 카림은 중동에서 가장 성공한 스타트업 중 하나로 인식되고 있다.

현대차는 사우디아라비아의 캡틴들이 보다 경쟁력 있는 가격에 차량을 대여, 카헤일링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현지 금융업체인 라야 파이낸스(Raya Finance)와 협력한다.

금융 서비스는 사우디 지역 카림의 파트타임, 풀타임 드라이버들에게 모두 적용돼 경제적으로 어려운 상황에 놓인 드라이버들의 자립을 지원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차는 우선 500대 시범 공급을 시작으로 올 연말까지 총 5000대를 공급하게 된다.

공급차종은 쏘나타, 투싼, 싼타페, 그랜저 등이며 현대차는 유지보수와 서비스 등에 대한 지속적인 지원을 펼친다.

카림 관계자는 "우리 드라이버들과 고객의 안전을 위해 경제적이면서도 고품질의 자동차가 필수"라며 "현대차와 라야 파이낸스 간의 제휴는 카림 드라이버들에게 최적의 자동차를 선택할 수 있는 접근법을 제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사우디아라비아 자동차 시장을 적극 공략하면서 시장 지배력을 확대해 오고 있다. 올 4월까지 3만4,537대를 판매해 전년 동기 대비 69% 성장했으며, 업체별 판매 순위에서도 2위(M/S 24%)를 유지하고 있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글로벌 주요 스마트 모빌리티 업체들과 협력해 글로벌 공유경제 시장의 핵심 플레이어로 위상을 강화하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SK엔카 직영 중고차몰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은 제공하는 이번 주 빅데이터 분석 자료에 따르면 서울의 30대 남성은 BMW, 4050세대는 벤츠를 가장 많이 조회한 것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가 현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이자 프리미어 리그에서 활약하고 있는 손흥민 선수(27, 토트넘 홋스퍼 FC)를 '메르세데스-AMG 브랜드 앰버서더(Merced
할리데이비슨 코리아(대표 이계웅)는 지난 5월 22일부터 23일까지 양일간 강원도 정선군에 위치한 파크로쉬 리조트앤웰니스에서 신개념 라이딩 투어 '2019 무위도식(無爲徒食, 이하 무위도식)' 이벤트를 개최했다고 밝
미쉐린코리아(사장 이주행)가 고성능 SUV 타이어 신제품, '미쉐린 파일롯 스포츠 4 SUV (MICHELIN Pilot Sport 4 SUV)'를 비롯한 신제품 4종을 출시한다.
지프(Jeep)가 오는 5월 25일 경기도 고양시에 지프 브랜드를 위한 13번째 전용 전시장을 새롭게 선보인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