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중형 중고차 잔존가치 꼴찌는 '르노삼성 SM6'... 1위는?

최상운 2019-05-1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SK엔카 직영 중고차몰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이 SK엔카닷컴에 등록된 인기 중형세단 10종의 잔존가치를 조사한 결과 국산차는 기아 K5, 수입차는 렉서스 ES300h의 잔존가치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잔존가치 조사 대상은 현대 쏘나타, 기아 K5, 쉐보레 말리부, 르노삼성 SM6, 토요타 캠리, 혼다 어코드, 닛산 알티마, 벤츠 E클래스, BMW 5시리즈, 렉서스 ES다. 평균 잔가율은 국산차가 62%, 수입차가 57%로 국산차가 더 높았다.

이번 조사에서 잔가율 65.4%로 잔존가치가 가장 높았던 모델은 기아 K5. 잔존가치가 두번째로 높은 모델은 잔가율이 62.3%인 쏘나타다. 다음으로 쉐보레 말리부의 잔가율이 61.6%, 르노삼성 SM6가 59.7%로 나타났다.

수입차에서는 하이브리드 모델인 렉서스 ES300h의 잔가율이 65.1%로 가장 높았고 캠리의 잔가율이 59.9%로 두 번째로 높았다. 닛산 알티마와 BMW 520d의 잔가율은 평균에 못 미쳤다.

SK엔카 사업총괄본부 박홍규 본부장은 "잔존가치는 세대교체가 시기나 해당 모델의 신차 판매 시 프로모션 등에 영향을 받을 수 있다"라며 "신모델이 출시되면 중고차 시세가 떨어지는 경향이 있는데 쏘나타의 경우 꾸준히 인기 있는 모델로 4월에는 시세가 오히려 오르면서 잔존가치 역시 신모델 출시에 영향을 받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마세라티가 오는 6월 17일부터 28일까지 2주간, 전국 9개 마세라티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2019 서비스 썸머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지프(Jeep)는 경기도 수원시에 지프 브랜드를 위한 14번째 전용 전시장을 확장 이전, 신규 오픈한다고 밝혔다.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예병태) 티볼리가 출시 이후 꾸준한 인기에 힘입어 글로벌 판매 30만 대를 돌파했다.
다임러 트럭 코리아(주)(대표이사 조규상)는 첨단 안전 및 고성능 사양으로 BCT(벌크 시멘트 트레일러) 운송에 최적화된 '메르세데스-벤츠 악트로스 2653LS 6x2 클래식스페이스'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하만 인터내셔널 코리아(HARMAN International Korea, 대표 제임스 박)의 하이앤드 오디오 브랜드 렉시콘(Lexicon)이 6월 13일(목)부터 16일(일)까지 베어즈베스트 청라골프클럽에서 열리는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