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VEX 2019] 다호지티, 폐기물수거부터 재활용까지 ICT기반 리사이클링 플랜트로 'BEST OF ENVEX'에 선정

정성엽 2019-05-1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사진: 'BEST OF ENVEX'에 선정된 다호지티(주))

다호지티(주)(대표 석균희)는 5월 15일(수)부터 17일(금)까지 삼성동 코엑스(COEX)에서 열린 '제41회 국제환경산업기술&그린에너지전(ENVEX 2019)' 에 참가해 'BEST of ENVEX'에 선정됐다.

'BEST of ENVEX'는 글로벌 뉴스 네트워크 에이빙뉴스(AVING NEWS) 전담 취재팀이 '제41회 국제환경산업기술&그린에너지전(ENVEX 2019)' 현장에서 직접 취재한 결과를 바탕으로, 전시회 참가 부스 중 5곳을 선정 및 수상했으며 선정된 부스는 다음과 같다. ▲정엔지니어링 ▲다호지티 ▲더블유앤피코리아 ▲한국산업기기 ▲ 에프티랩

다호지티(DAHO)는 생활폐기물에서부터 산업, 건설폐기물이 들어오는 것에서부터 전처리와 소각, 그리고 에너지를 생산하는데 필요한 전체적인 기술 및 장비를 공급할 수 있는 리사이클링 설비 수입공급 및 플랜트 전문 제작기업이다.

특히 파쇄기, 분쇄기, 자동선별기, 폐합성수지용 사출기 수입 판매와 함께 다년 간의 경험을 바탕으로  파쇄기, 분쇄기, 선별기, RPF성형기를 설계 제작, 컨설팅하고 모든 과정을 ICT기반으로 모니터링 할 수 있다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한편, 올해로 41회째를 맞은 ENVEX(엔벡스)2019는 국내 환경기업의 해외판로와 내수시장 개척을 위해 해마다 비즈니스 장을 열어왔으며, 중국, 일본, 유럽 등 19개국 240여 기업이 참여해 환경기술 및 그린에너지 분야의 기술과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올해부터는 국제전시연합회(UFI)로부터 국제전시인증을 받으면서 국제적인 공신력과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게 됐으며, 전시회 부대행사로는 제13회 한중 환경기업 기술협력 교류회와 발전사 환경기계 장비구매 상담회, 다양한 주제의 세미나 등을 마련해 더욱 다채롭고 유익한 자리가 될 전망이다.

→ '제41회 국제환경산업기술 & 그린에너지전' 뉴스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인도는 화장실을 비롯한 위생시설 부족으로 설사, 말라리아 같은 문제로 사망하는 인구가 많으며 이와 관련해 높은 보건비용이 발생하기도 한다. 약 538억 달러의 경제적 손실을 빚는 것으로 추정된다.
나래정보는 오는 6월 18일(화)부터 20일(목)까지 3일간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Marina Bay Sands)에서 열리는 '커뮤닉아시아(CommunicAsia) 2019'에 참가해 레포츠 기능을 특화시킨 스
트로닉스는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의 지원을 받아 오는 6월 18일(화)부터 20일(목)까지 3일간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Marina Bay Sands)에서 열리는 '커뮤닉아시아(CommunicAsia) 201
CS는 '제주테크노파크'의 지원을 받아 오는 6월 18일(화)부터 20일(목)까지 3일간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Marina Bay Sands)에서 열리는 '커뮤닉아시아(CommunicAsia) 2019'에 참가
서우엠에스는 '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의 지원을 받아 오는 6월 18일(화)부터 20일(목)까지 3일간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Marina Bay Sands)에서 열리는 '커뮤닉아시아(CommunicAsia) 20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