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VEX 2019] 정엔지니어링, '굴뚝 미세먼지 자동 측정 장비'로 'BEST OF ENVEX'에 선정

이은실 2019-05-1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정엔지니어링은 5월 15일(수)부터 17일(금)까지 삼성동 코엑스(COEX)에서 열린 '제41회 국제환경산업기술&그린에너지전(ENVEX 2019)' 에 참가해 'BEST of ENVEX'에 선정됐다.

'BEST of ENVEX'는 글로벌 뉴스 네트워크 에이빙뉴스(AVING NEWS) 전담 취재팀이 '제41회 국제환경산업기술&그린에너지전(ENVEX 2019)' 현장에서 직접 취재한 결과를 바탕으로, 전시회 참가 부스 중 5곳을 선정 및 수상했으며 선정된 부스는 다음과 같다. ▲정엔지니어링 ▲다호지티 ▲더블유앤피코리아 ▲한국산업기기 ▲ 에프티랩

정엔지니어링의 굴뚝 미세먼지 자동측정장비는 환경부의 지원을 받아 국산화에 성공한 베타레이법 기반 장비다. 또한, 'ICSR Sampling System'을 적용한 지능형 첨단시스템을 활용했다는 것도 해당 장비에서 주목할 점 중 하나다. 관계자는 "기존 굴뚝에 장비 일부를 교체하는 것만으로도 사용이 가능하다"며 장비 사용의 편리성에 대해 강조했다.

한편, 올해 41회째를 맞은 'ENVEX(엔벡스) 2019'는 국내 환경기업의 해외판로와 내수시장 개척을 위해 해마다 비즈니스 장을 열어온 바 있다. 특히, 올해부터는 국제전시연합회(UFI)로부터 국제전시인증을 받아 국제적인 공신력과 글로벌 경쟁력이 확보된 상태다. 

올해 참가 기업은 중국, 일본, 유럽 등 19개국 240여 기업으로, 환경기술 및 그린에너지 분야의 기술과 제품을 대거 소개했다. 또한, 'ENVEX 2019'는 전시뿐 아니라, '제13회 한중 환경기업 기술협력 교류회'와 '발전사 환경기계 장비구매 상담회', 다양한 주제의 '세미나' 등을 진행해 더욱 다채롭고 유익한 장이 됐다는 평을 받았다.

→ '제41회 국제환경산업기술 & 그린에너지전' 뉴스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인도는 화장실을 비롯한 위생시설 부족으로 설사, 말라리아 같은 문제로 사망하는 인구가 많으며 이와 관련해 높은 보건비용이 발생하기도 한다. 약 538억 달러의 경제적 손실을 빚는 것으로 추정된다.
나래정보는 오는 6월 18일(화)부터 20일(목)까지 3일간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Marina Bay Sands)에서 열리는 '커뮤닉아시아(CommunicAsia) 2019'에 참가해 레포츠 기능을 특화시킨 스
트로닉스는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의 지원을 받아 오는 6월 18일(화)부터 20일(목)까지 3일간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Marina Bay Sands)에서 열리는 '커뮤닉아시아(CommunicAsia) 201
CS는 '제주테크노파크'의 지원을 받아 오는 6월 18일(화)부터 20일(목)까지 3일간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Marina Bay Sands)에서 열리는 '커뮤닉아시아(CommunicAsia) 2019'에 참가
서우엠에스는 '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의 지원을 받아 오는 6월 18일(화)부터 20일(목)까지 3일간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Marina Bay Sands)에서 열리는 '커뮤닉아시아(CommunicAsia) 20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