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unicAsia 2019 Video] 누누, 방치된 아이를 구할 수 있는 안전 관리 시스템 '아이박스' 선보인다

이은실 2019-06-1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누누는 '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의 지원을 받아 오는 6월 18일(화)부터 20일(목)까지 3일간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Marina Bay Sands)에서 열리는 '커뮤닉아시아(CommunicAsia) 2019'에 참가해 방치된 아이를 구할 수 있는 안전 관리 시스템 '아이박스'를 소개한다.

2018년에 설립된 누누는 전 세계에서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차량 내 아이 갇힘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아이박스'를 개발했다. 어린이 탑승 차량에 대한 안전 관리 시스템 특허를 소유하고 있으며, 벨 방식 등 기존 제품들의 문제점을 보안하여 편의성과 기능성을 확대했다.

아이박스는 데이터를 송수신하는 주장치와 움직임을 감지하는 감지기로 구성돼 있다. 차량 내부에 감지기를 여러 대 설치해 움직임이 감지되면 주장치로 데이터를 전송해 차량 자체 클락션과 비상등을 점멸시켜 차량 내 아이가 갇혀있음을 외부로 알린다.


실시간으로 연결된 서버와 모바일을 통해 사고가 나기 전 아이를 구조할 수 있다는 게 해당 시스템의 가장 큰 장점이다. 차량의 구조에 따라 감지기 설치 위치나 설치 수량은 다르며, 감지기는 동작감지 센서를 사용하여 작은 움직임에도 확인이 가능하도록 설계돼 있다.

관계자는 "아이박스는 IOT 기술을 통해 실시간 차량 위치정보, 차량 내 감지 여부, 감지기 고장 여부를 언제 어디서나 확인할 수 있다"며 "차량 내 움직임이 감지되면 사각지대 없이 즉각 구조요청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 및 유럽, 아시아 등 전세계 시장에 진출하고자 한다"며 "다양한 국내외 전시회에 참가해 적극적으로 자사 시스템을 홍보할 것이다"고 전했다.


한편, 아시아의 주요 정보통신기술(ICT) 무역 행사로 자로 매김하고 있는 '싱가폴커뮤닉아시아'는 올해 30회를 맞아 신기술 및 엔터프라이즈 솔루션을 선보이는 'NXTAsia', 디지털 멀티미디어 및 방송 산업의 혁신적인 기술을 선보이는 'BroadcastAsia', 통신, 엔터프라이즈 및 방송기술을 위한 거대 플랫폼 'ConnecTechAsia'와 동시 개최된다.

'누누'의 싱가폴커뮤닉아시아 참가를 지원하는 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전주, 전북 지역 정보통신산업 및 소프트웨어산업과 문화산업의 육성 진흥을 위해 설립된 기관이다. 2001년 진흥원 설립 이래 중앙 정부의 정책에 맞춰 지역의 IT·CT 산업 진흥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IT·CT 융복합 플랫폼'을 비전으로 삼고 있다.

→ '커뮤닉아시아(Communicasia) 2019' 뉴스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2014년 2월 설립한 ㈜제이엘케이(JLK)는 인공지능 산업의 대표 기업으로 독보적인 기술력과 전문성을 기반으로 인공지능 의료, 헬스케어, 데이터 산업의 혁신을 이끌어 나가고 있다.
㈜타이드는 PLC(전력선 통신망)를 바탕으로 유선 및 LTE를 기반으로 한 무선 통신 기술을 활용해 지능형 전력망과 에너지 관리시스템, 서비스의 제공과 함께 IoT 핵심 솔루션 공급자다.
넥슨은 네오플이 개발한 2D 액션 역할수행게임(RPG) '던전앤파이터 모바일'(던파 모바일)의 국내 서비스를 앞두고 사전 등록 이벤트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에픽시스템즈는 11월 25일(목)부터 28일(일)까지 4일간 고양 킨텍스(KINTEX) 제1전시장에서 진행하는 '2021 디지털 대전환 엑스포(DIGITAL TRANSFORMATION EXPO KOREA 2021)'
창업존 운영기관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신현삼)는 지난 25일 개최된 '제8회 스타트업 815'를 성황리에 마쳤다고 26일 밝혔다.
성남산업진흥원은 아시아실리콘밸리 성남 프로젝트를 성공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