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틀리 '신형 컨티넨탈 GT', 파이크스 피크힐 클라임 레이스서 양산차 최고기록 도전!

최상운 2019-06-1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벤틀리 모터스는 오는 6월 30일 미국 콜로라도에서 열리는 '파이크스 피크 인터내셔널 힐 클라임' 레이스에 신형 컨티넨탈 GT를 출전시켜 양산차 부문 신기록 경신에 도전한다고 밝혔다.

파이크스 피크 인터내셔널 힐 클라임 레이스는 해발 2,860 미터에서 시작해 4,300 미터까지 올라가는 19.99km의 업힐 코스로, 156개의 타이트한 코너를 통과하면서 산악 지역의 희박한 공기와 변화무쌍한 기후 환경을 모두 극복해야 하는 레이스다. 컨티넨탈 GT가 도전할 양산차 부문 신기록은 현재 10분 26.9초다.

벤틀리는 지난해 벤테이가 모델을 앞세워 평균속도 66.5 mph를 기록하면서 10분49.9초 만에 코스를 완주해 양산 SUV 부문 기록을 무려 2분 가까이 앞당긴 바 있다.

올해로 창립 100주년은 맞은 벤틀리 모터스는 지난 100년 동안 벤틀리 DNA를 만들어 온 레이싱 역사와 전통을 기념하기 위해 이번 파이크스 피크 레이스에 참여키로 했으며 100주년을 기념해 특별히 레이스 참가번호 100번을 부여받게 된다.

파이크스 피크 레이스를 두차례나 우승한 베테랑이자 지난해 벤테이가로 SUV 부문 신기록을 수립한 드라이버 리스 밀런(Rhys Millen)은 "파이크스 피크 레이스는 지상보다 공기가 1/3 정도 희박한 고지대를 계속 올라가야 하는 특별한 레이스로, 레이스 도중에 기온이 급감하고 기후 조건 역시 급변하는 악조건이 펼쳐진다"라며 "일년에 단 한번, 단 한차례의 레이스로 결정되는 파이크스 피크 레이스 환경을 고려할 때 컨티넨탈 GT는 모든 면에서 완벽한 성능과 조건을 갖춘 모델"이라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3년 6개월 동안 2,300억 원의 투자비를 쏟아부은 르노삼성의 부분 변경 모델 '더 뉴 SM6'의 초반 성적이 저조하다.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의 시즌 잔여 일정이 확정됐다. 10월 강원도 인제군의 인제스피디움에서 5, 6라운드 레이스를 진행한 뒤, 11월 경기도 용인시의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최종 7, 8라운드를
기흥인터내셔널(대표: 이태흥)이 판매 및 서비스 네트워크 강화를 위한 공격적인 투자에 나선다.
쉐보레(Chevrolet)는 정통 SUV 트레일블레이저(Trailblazer) 모델이 국토교통부 주관 2020 신차안전도 평가(KNCAP, Korean New Car Assessment Program)에서 최고 등급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Automobili Lamborghini)가 슈퍼 SUV, 우루스(Urus)의 새로운 색상 및 디자인 트림인 '우루스 그라파이트 캡슐(Urus Graphite Capsule)'을 선보였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