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엔카닷컴, 국내-수입 하이브리드 모델 중 잔존가치 가장 높은 차종은?

최상운 2019-06-2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SK엔카 직영 중고차몰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이 SK엔카닷컴에서 거래된 하이브리드차 9종의 잔존가치를 조사한 결과 국산차는 기아 니로, 수입차는 토요타 프리우스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같은 차량의 경우 하이브리드 모델이 가솔린 모델보다 잔존가치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월~5월 국산 하이브리드차 판매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5% 증가했고 수입 하이브리드차는 32.2% 급증했다. 중고차 시장도 예외는 아니다. 지난해 SK엔카 홈페이지에 등록된 하이브리드 차량 등록 대수는 1만2천여 대로 전년 대비 약 40% 증가했다. 하이브리드 중고차의 거래가 증가하면서 잔존가치에 대한 소비자들의 궁금증도 커지고 있다.

조사 대상은 현대 아이오닉, 쏘나타 하이브리드, 그랜저 하이브리드, 기아 니로, K5 하이브리드, K7 하이브리드, 토요타 프리우스, 캠리 하이브리드, 렉서스 ES300h의 2016년식 모델이다. 대상 차량은 2016년 신차시장에서 2000대 이상 판매된 인기 모델이다.

이번 조사에서 1위를 차지한 기아 니로의 잔존가치는 71.9%, 2위 토요타 프리우스는 68.1%로 두 모델은 각 브랜드를 대표하는 친환경 전용 모델이다. 현대의 친환경 전용 모델 아이오닉의 잔존가치는 64.1%였다.

하이브리드 중형세단 중에서는 캠리 하이브리드의 잔존가치가 66.6%를 기록해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기아 K5 하이브리드가 65.7%, 쏘나타 하이브리드가 62.3%였다. 캠리, 쏘나타, K5의 하이브리드 모델은 같은 이름의 가솔린 모델보다 잔존가치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참고로 캠리 가솔린의 잔존가치는 59.7%, K5 가솔린은 64.1%, 쏘나타 가솔린은 61.7%이다.

이외 준대형 하이브리드차 중에서는 그랜저 HG 하이브리드의 잔존가치가 65.0%로 가장 높았고 렉서스 ES300h가 63.6%, 기아 K7 하이브리드가 62.2%였다.

브랜드별로 보면 기아차의 잔존가치가 평균 66.6%로 가장 높았고, 토요타/렉서스가 66.1%, 현대차가 63.8%였다.

SK엔카 사업총괄본부 박홍규 본부장은 "잔존가치는 세대교체 시기나 해당 모델의 신차 판매 시 프로모션, 정부 보조금 등에 영향을 받는다"라며, "최근 중고차시장에서 친환경차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어 하이브리드차의 잔존가치가 가솔린 모델보다 높은 수준이며 젊은 층에 인기가 높은 준중형 하이브리드차의 잔존가치가 특히 높다."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오토파츠 전문 브랜드 712빌드(대표 최민우)는 '마운틴탑 렉스턴 스포츠 전용 슬라이딩 커버' 블랙프라이데이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와 그랩(Grab)은 13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해양투자조정부 청사에서 '아이오닉 일렉트릭 전달식'을 갖고, 전기차 기반의 카헤일링(Car Hailing)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SK엔카 직영 온라인 플랫폼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이 세계적인 혁신 대학 미네르바 스쿨과 협업 프로젝트를 통해 개발한 '자동차 정보 이미지 검색 기능'의 베타 서비스 구축에 착수한다.
현대자동차가 13일 산업통상자원부 주최로 서울 삼성동 소재 코엑스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기술 대상' 시상식에서 전기버스 일렉시티가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는 중형 SUV QM6가 5개월 연속 국산 중형 SUV 시장에서 월간 판매 2위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