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트레이스로 펼쳐질 2019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4라운드, 오는 6일 개최!

최상운 2019-07-0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4라운드 대회가 오는 6일 강원도 인제군의 인제스피디움에서 나이트레이스로 치러진다.

'RACE TO NIGHT'이라는 컨셉트로 치러지는 나이트레이스는 국내에서는 유일하게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을 통해서만 즐길 수 있는 독특한 레이스다. 토요일 밤에 열리는 나이트레이스를 나들이의 하이라이트로 삼아 주변 관광지를 둘러보는 당일치기 여행이 가능하다. 물론 나이트레이스를 토요일과 일요일을 잇는 징검다리로 삼아 1박 2일의 여유 있는 나들이를 계획할 수도 있다.

말 그대로 밤에 열리는 나이트레이스를 만나기까지 낮 시간을 알차게 보낼 수 있는 계획이 필요하다. 인제군은 내린천에서 즐기는 수상 레포츠 등 다양한 액티비티들이 있지만 나이트레이스를 제대로 즐기기 위해 자연 속에서 몸과 마음을 평온하게 해주는 치유의 시간을 보내는 편이 좋다.

원대리 자작나무숲은 하얀 자작나무 사이로 난 산책로를 걸으며 마치 북유럽 어딘가에 온 듯한 이국적인 기분을 즐길 수 있다. 산책로도 1시간이면 충분히 돌아볼 수 있을 정도로, 무리하지 않을 수 있다.

인제스피디움과는 차로 20분 이내의 거리라 이동부담도 적다. 서킷에서 30여분 거리에 있는 방태산자연휴양림은 천연보호숲과 계곡이 있어 휴식을 취하기 좋다. 내려오는 길에 시원하고 톡 쏘는 맛으로 유명한 방동약수터에 들러보는 것도 좋다.

인제스피디움을 지나 조금 더 깊숙한 곳으로 발을 들이면 내설악의 관광명소들을 만날 수 있다. 구만동 계곡을 지나 백담사로 향하는 경로는 대청봉으로 이어진다. 옥녀탕 계곡을 지나 대승폭포를 거쳐 한계령을 넘으면 용소폭포와 오색약수터에 이른다. 어느 경로를 택하더라도 녹음이 내려앉은 설악산의 절경을 즐기기에 충분하다.

더 멀리, 동해바다까지 여행을 떠날 생각이라면 두 가지 선택지를 생각해볼 수 있다. 46번 도로를 따라 미시령을 넘으면 속초시에 도달할 수 있다. 때마침 속초 해수욕장이 5일부터 개장해 피서객들을 기다린다. 석호인 영랑호, 청초호의 경치를 둘러보거나 속초항과 대포항에서 제철 해산물을 즐길 수도 있다. 44번 도로를 타고 설악산의 산길을 따라 한계령을 넘었다거나 서울양양고속도로를 이용했다면 양양군에 도착할 수 있다. 낙산, 하조대 등을 비롯해 수많은 해수욕장이 관광객들을 기다리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대표 백정현)가 재규어 랜드로버 공식 홈페이지와 페이스북 공식 채널에서 실시간으로 온라인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는 '재규어 랜드로버 라이브 챗(Live Chat)'을 실시한다.
현대자동차(주)는 22일 서울 본사에서 2019년 4분기 경영실적 컨퍼런스콜을 갖고, 2019년 4분기 실적은 ▲판매 119만 5,859대 ▲매출액 27조 8,681억 원 ▲영업이익 1조 2,436억 원 ▲경상이익
기아자동차㈜는 '리그 오브 레전드 유럽 리그(League of Legends European Championship)' 파트너십 계약을 연장하고, 게임 제작사인 라이엇 게임즈(Riot Games)와 협업을 지속한다고
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20일(현지 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수소위원회(Hydrogen Council) 'CEO 총회'에 공동회장으로 참석, 전체회의에서 환영사를 전하고 그룹별 토론을 주재했다.
페라리 박물관은 '르망 24시와 페라리(Ferrari at 24 Heures du Mans)' 전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