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피겐코리아, 휴가 시즌 맞이 '에어닉 휴대용 미니 선풍기' 출시

최상운 2019-07-0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슈피겐코리아(192440, 대표 김대영)가 본격적인 여름 휴가 시즌을 맞아 슈피겐 에어닉(Airnic) '휴대용 미니 선풍기 A901'을 선보인다.

슈피겐 에어닉은 '모두의 바람(wish)을 담은 새로운 바람(wind)'라는 슬로건을 바탕으로 쾌적한 공기(air)에 대한 소비자의 니즈를 적극 반영하는 생활가전 브랜드다. 이번에 그 첫 제품으로 수 많은 테스트와 연구개발을 통해 초슬림, 초경량의 휴대용 선풍기를 출시하게 됐다.

'에어닉 휴대용 미니 선풍기'는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편의성·휴대성을 극대화한 설계가 특징으로 기존 자사 제품 대비 25% 얇아진 두께와 23% 가벼운 무게를 자랑한다. 특히 헤드 부분이 180° 접혀 폴더블이나 거치형으로 변형할 수 있으며 몸체에 힌지너트가 고정력을 높여준다. 여기에 팬의 그릴 커버는 분리가 가능해 세척에도 용이하다.

또한, 풍속 및 전원버튼 외에 한 번에 최대 풍속까지 도달하는 '에어닉 모드 버튼'과 배터리 잔량 표시등 등 사용자를 고려한 기능들을 적용했다. 컬러는 화이트, 네이비, 건메탈의 3가지이며 추가 포함된 힌지너트로 배색 포인트 연출도 가능하다. 가격은 2만 4,900원이며, 슈피겐 스마트스토어에서는 출시를 기념해 2만 1,900원에 할인 판매한다.

슈피겐코리아 국봉환 국내총괄 사업부문장은 "슈피겐 에어닉에서 처음 선보이는 이번 신제품을 위해 사용자 리뷰 및 Q&A 분석, 고객 인터뷰, 자사 품질 테스트 등 오랜 준비 기간을 거쳤다"라며 "기능은 물론 폴더블 형태와 배터리 과열·과전압 방지 시스템으로 올 여름 언제 어디서나 안전하고 시원한 바람을 선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인솔라는 토론토 환경 보호 당국과 손잡고 기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지속 가능 에너지 개발에 힘쓴다고 밝혔다.
한국아트앤컷디자인협회(KADA)와 그램벌룬이 토퍼창업 및 풍선창업의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아론비행선박산업㈜은 지난 3월31일 한국선급으로부터 국내 최초로 수면비행선박(위그선) 선급증서를 발급받았다고 2일 밝혔다.
인텔 공인 대리점인 피씨디렉트(대표 서대식), 인텍앤컴퍼니(대표 서정욱), 코잇(대표 손창조) 등 3사는 '가장 특별한 DIY PC, 인텔 코어 프로세서 구매 & 퀴즈 이벤트'를 5월 7일까지 진행한다.
간판 비교견적 플랫폼 1위 간판다이렉트가 견적 신청 금액 40억원, 견적신청 건수 2000건을 돌파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