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틀리 컨티넨탈 GT, 파이크스 피크 힐 클라임 양산차 부문 신기록 달성!

최상운 2019-07-0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벤틀리의 컨티넨탈 GT가 지난 6월 30일, 미국 콜로라도에서 열린 파이크스 피크 인터내셔널 힐 클라임(Pikes Peak International Hill Climb) 대회에서 양산차 부문 신기록을 수립했다.

파이크스 피크 힐 클라임 레이스에서 3차례 우승을 차지하면서 '산 위의 제왕'이라는 별명을 얻은 리스 밀런(Rhys Millen)은 컨티넨탈 GT로 12.42 마일(약 20km)의 레이스 코스를 약 70mph (약 113 km/h)의 평균 속도로 주파하며, 종전 기록을 8.4초나 앞당긴 10분 18.488초라는 신기록을 수립했다.

벤틀리 모터스포츠 감독인 브라이언 거쉬(Brian Gusy)는 "이번 신기록 수립을 통해 자동차 성능의 한계를 끌어올리고자 하는 벤틀리의 노력과 열망 그리고 컨티넨탈 GT의 놀라운 능력의 다시 한 번 분명히 증명했다"라고 말했다.

밀런은 신기록 수립 후에 "이번 2019 파이크스 피크에서의 신기록 수립은 감격할 만한 결과다! 우리는 양산차 부문 가장 빠른 차로서 이 산 정상에서 신기록을 수립하는 것, 이 단 하나의 목표만을 가지고 여기까지 왔다"라며, "오늘의 레이스는 대자연에 대한 도전과 같았지만, 컨티넨탈 GT는 경기 내내 세계 최강임을 보여줬으며, 그 결과 1위에 오르게 되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불과 약 1년 전, 벤틀리 벤테이가는 작년 파이크스 피크 힐 클라임 대회의 양산 SUV 부문에서 신기록을 수립하며, 뛰어난 성능을 증명했다. 밀런이 다시 한 번 운전대를 잡은 해당 대회에서 벤테이가는 세계에서 가장 럭셔리한 SUV답게, 종전 기록을 거의 2분 가량 앞당긴 10분 49.9초를 기록하며 코스를 완주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현대자동차(주)는 콘셉트카 '르 필 루즈(Le Fil Rouge)'와 신형 쏘나타(국내 모델은 쏘나타 터보)가 '2019 IDEA 디자인상(International Design Excellence Awards)'에서
롤스로이스모터카가 브랜드의 성장을 이끌어온 모델 '고스트(Ghost)'의 마지막을 기념하기 위해 전 세계 단 50대 한정 생산되는 '고스트 제니스 컬렉션(Ghost Zenith Collection)'을 선보인다.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예병태)가 영국에서 공공부문 특장차를 공급하는 등 제품력을 인정받으며 판매시장을 확대하고 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는 지난 20일 경기도 안성시에 위치한 '메르세데스-벤츠 부품물류센터'의 증축 개소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가 THE NEW QM6 전용 '3D-HD 360° 스카이뷰 카메라' 액세서리를 출시했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