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대한민국 국제쿨산업전] 대상디자인, 사물인터넷 원리를 도입한 '스마트 그늘막' 소개 나선다

이은실 2019-07-10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대상디자인은 오는 7월 11일(목)부터 13일(토)까지 대구 엑스코에서 열리는 '2019 대한민국 국제쿨산업전'에 참가해 사물인터넷 원리를 도입한 '스마트 그늘막'을 선보인다.

'스마트 그늘막'은 시간, 온도, 바람 등에 자동으로 반응하여 그늘막이 확장되거나 축소됨으로써 안전사고 걱정이 없이 신속한 대처가 가능하고, 인력낭비를 줄일 수 있다. 또한 별도의 전력 설비가 필요하지 않고 친환경 태양광 에너지로 작동시킬 수 있으며 태양광을 이용한 친환경 에너지를 활용함으로써 환경오염을 예방한다.

기둥엔 LED 라이트 패널 홍보물을 게시할 수 있어 공익광고 홍보도 가능하며, 야간에는 LED조명이 작동해 운전자로부터 보행자를 보호할 수 있다. 이처럼, '스마트 그늘막'은 독창적인 기능과 디자인을 인정받아 디자인 등록과 함께 기술 특허가 등록돼 있다.

한편, '2019 대한민국 국제쿨산업전'은 행정안전부, 대구광역시, 경상북도가 주최하며 엑스코, 대구국제폭염대응포럼 조직위원회가 주관하고 환경부, 기상청, 대구광역시교육청, 한국기상산업기술원,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이 후원한다. 공공재, 산업재, 소비재 등과 관련한 제품들이 다양하게 전시될 예정이며 정부 및 산하기관 정책 사업 홍보관, R&D성과 NGO 홍보관 등도 운영된다.

→ '2019 대한민국 국제쿨산업전' 뉴스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청류에프엔에스(대표 김정수)는 지난 27일 서울 임페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환경·에너지 대상'에서 수분과 분진을 동시에 제거하는 CCDF시스템으로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상을 수상했다.
문화재청과 담양군 주최로 인 문화재 인문학여행을 담양 추성창의기념관과 죽녹원 시가문화촌에서 1박2일(11월27일~28일) 진행하였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인공지능(AI) 기반의 스마트 조명(LED) 대중화 방안을 모색하는 포럼이 개최 되었다.
'지식재산거래'는 4차산업혁명 시대를 맞은 중소기업들에게 실제적인 성장의 발판이 되고 있다. 이러한 시점에서, 망 분리 듀얼 pc를 제조하고 있는 '컴트리'는 지식재산거래 지원사업에 참여해, 우수사례 기업으로 선정됐
'지식재산거래'는 4차산업혁명 시대를 맞은 중소기업들에게 실제적인 성장의 발판이 되고 있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