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피겐코리아, '근무혁신 인센티브제' 참여… 주 52시간 근로제 선제적 도입

최상운 2019-07-1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모바일 유틸리티 전문기업 슈피겐코리아(192440, 대표 김대영)는 고용노동부와 노사발전재단이 함께 주최하는 '근무혁신 인센티브제'에 참여한다고 17일 밝혔다.

'근무혁신 인센티브제'는 자발적으로 근무혁신 계획을 수립하고 실천하는 중소·중견 기업을 평가해 우수 기업을 선정하고 혜택을 제공하는 제도로 기업의 업무생산성을 높이고 일·생활 균형의 일터를 만들고자 도입됐다.

지원 기업은 1차 심사를 통해 참여 기업으로 선정되면 10월 말까지 사전 작성한 이행계획을 기준으로 근무혁신을 실천하며 이후 이행실적 평가를 받는다. 심사 항목은 초과근로, 유연근무, 연차휴가, 일하는 방식, 일하는 문화, 근로자 만족도 등으로 구성되고 정량·정성적 평가를 통해 최종 우수기업을 선정하게 된다.

슈피겐코리아는 글로벌 모바일 액세서리 시장 선도기업이자 국내 대표 우수 중견기업으로서 자체 기준을 세워 근무혁신을 추진해왔으며 공정한 기관을 통해 평가 받기 위해 이번 근무혁신 인센티브제에 자발적으로 참여한 것에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슈피겐코리아는 그 동안 임직원들의 일·생활 균형을 위한 다양한 근로 및 복지제도를 운영해왔다. 먼저, 주 52시간 근로제 시범 선도입과 월 2회 조기퇴근제 등 경영자를 필두로 근로시간 준수와 야근 지양에 앞장서며 근무 제도를 개선했다. 또한, 초과근로 현황 및 원인을 파악해 개선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도출하고 적용하며 적극적으로 신규인력을 채용해왔다.

이번 근무혁신 인센티브제 참여로 슈피겐은 워라밸을 추구하는 근무환경 조성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보다 확대할 계획이다. 휴가사유란 삭제, 여름휴가 사진 콘테스트, 반반차 제도 등을 통해 현재(2019년 5월 기준) 96%인 연차 사용률을 12월까지 99%로 끌어올리고 유연·탄력근무제 적용 부서 확대, 회식 문화 캠페인 등을 진행할 방침이다.

슈피겐코리아 인사지원실 손성길 실장은 "작년부터 야근이 잦은 부서를 대상으로 구성원 인터뷰와 개선방안 논의를 통해 신규 인력 채용을 진행했으며 비효율적 야근을 막고 초과근로 사전 승인제를 도입하며 실질적으로 근로시간을 단축하는 효과를 얻었다"라며 "이번 기회를 통해 슈피겐의 근로 제도에 대해 객관적인 평가를 받고 더욱 근로자 친화적인 기업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도구공간은 연세대학교 창업지원단의 지원을 받아 오는 10월 6일(일)부터 10일(목)까지 5일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월드 트레이드 센터(DUBAI WORLD TRADE CENTRE)'에서 열리는 두바이 정보통신박람
다이슨은 보다 정밀하게 설계된 툴과 함께 업그레이드 된 '다이슨 슈퍼소닉™ 헤어드라이어 (Dyson Supersonic™ hair dryer)'와 '다이슨 에어랩™ 스타일러(Dyson Airwrap™ styler)'
100% 자연식으로 성장세를 보이는 비타푸즈(대표 박기민)의 간편식품 브랜드 '쪽쪽박사'의 첫 번째 제품 '단호박&찹쌀'을 지난 주초 국내시장에 출시했다.
포휠즈는 숭실대학교 창업지원단의 지원을 받아 오는 10월 6일(일)부터 10일(목)까지 5일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월드 트레이드 센터'에서 열리는 두바이 정보통신박람회(Gulf Information Technolo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원장 김창용, 이하 NIPA)은 안양 디지털콘텐츠기업 성장지원센터에 있는 '스마트콘텐츠 테스트랩'에 5G망 구축 및 5G폰 등 최신 스마트기기 도입을 통해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의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