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엔카닷컴, SUV 중고차 잔존가치 세단보다 높다!

최상운 2019-07-19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2019년 상반기 국내 완성차 업체의 레저용 차량 판매량이 지난해 동기대비 5.8% 증가했다. 이는 중고차 SUV 시장으로도 이어지고 있다.

SK엔카닷컴은 올 1월~5월까지 SUV 등록 대수도 지난해 동기대비 3.7% 늘어났으며 최근(7/1~7/15) 등록대수 순위 1위부터 5위까지 인기 SUV의 거래도 지난해 동기대비 6.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SUV 시장 확대는 세단 판매가 줄고 있음을 의미하기도 한다. SK엔카 직영 중고차몰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이 SK엔카닷컴에서 거래되는 인기 SUV와 세단 총 12종의 잔존가치를 조사한 결과 SUV의 평균 잔존가치가 68.1%로 63.2%의 세단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대상은 현대차의 싼타페, 투싼, 쏘나타, 아반떼와 기아차의 쏘렌토, 스포티지, K5, K3, 르노삼성의 QM6, SM6와 쌍용차 티볼리와 쉐보레 말리부의 2016년식 모델이다. 2016년 연간 판매대수가 3만대 이상인 소형/준중형/중형 SUV와 세단을 기준으로 했다. (르노삼성 QM6만 4분기 출시로 3만대 미만)

우선 이번 조사 대상 중 잔존가치가 70.3%로 가장 높은 모델은 SUV 쏘렌토였다. 잔존가치 순위 2위부터 5위도 투싼(69.5%), 티볼리(69.5%), 스포티지(68.3%), 싼타페(68.2%)로 모두 SUV가 차지했다. 6위는 준중형 세단 아반떼로 잔존가치는 68.0%다. 다음으로 K3(65.6%)와 K5(64.5%)가 7위와 8위를 차지했고 9위는 SUV QM6로 잔존가치는 62.6%다. 10위부터는 12위까지에는 말리부(61.8%), 쏘나타(61.6), SM6(57.6%)가 올랐다.

브랜드별로 보면, 현대차 SUV인 싼타페와 투싼 모두 쏘나타와 아반떼보다 잔존가치가 높았다. 기아차의 경우도 쏘렌토, 스포티지의 잔존가치가 모두 K5와 K3보다 높았다. 르노삼성의 경우도 다르지 않다. QM6의 잔존가치는 62.6%로 자사 중형 세단 SM6(57.6%)보다 높았다.

SK엔카 사업총괄본부 박홍규 본부장은 "잔존가치는 세대교체 시기나 해당 모델의 신차 판매 시 프로모션 등에 영향을 받는다. 신차시장에서 SUV의 비중이 커짐에 따라 중고차 시장에서도 SUV를 찾는 고객이 늘고 있다"라며 "SUV 잔존가치가 전통적인 인기 모델인 아반떼나 쏘나타 등 준중형/중형 세단보다 높은 것으로도 SUV의 인기를 짐작할 수 있다."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는 지난 20일 경기도 안성시에 위치한 '메르세데스-벤츠 부품물류센터'의 증축 개소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가 THE NEW QM6 전용 '3D-HD 360° 스카이뷰 카메라' 액세서리를 출시했다.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예병태)가 올 한가위는 물론 10월 황금연휴에 새로 선보인 코란도 가솔린을 비롯한 주요 모델을 체험할 수 있는 시승단 100팀을 모집한다고 21일 밝혔다.
현대자동차가 내달 출시 예정인 현대차 준대형 트럭(프로젝트명 QV) 신차의 차명을 '파비스(PAVISE)'로 확정하고 내외장 렌더링 이미지를 21일 공개했다.
기아자동차는 21일(수) 모하비 더 마스터의 주요 사양 및 가격대를 공개하고 전국영업점을 통해 사전계약을 접수한다고 밝혔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