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웨이브, 차량 내 악취 & 곰팡이 제거에 최적화된 '스마트 블로우 플러스' 출시!

최상운 2019-07-19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전기장비 전문 업체 에너웨이브는 차량 내에서 발생할 수 있는 악취 및 곰팡이를 사전에 차단할 수 있는 차량용 습기 제거기 '스마트 블로우 플러스(+)'를 출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일반적으로 차량 에어컨 냄새의 주원인은 차량 에어컨 사용 후 시동을 바로 끄는 운전 습관 때문이다. 시동을 끄는 순간 에바포레이터(Evaporator, 에어컨 증발기)에 수분이 맺히게 되고 이는 결로 현상으로 이어진다. 이후 각종 오염물질과 세균들이 결합하면서 곰팡이, 세균들이 서식하기 좋은 환경을 제공하게 된다.

한 단계 더 진화된 '스마트 블로우 플러스(+)'는 에어컨 사용 후 발생할 수 있는 습기를 자연 건조 방식으로 제거하기 때문에 에어컨 필터의 잦은 교체나 비싼 약품을 사용한 클리닝 서비스가 필요 없다. 또, 전자식 인텔리전스 모니터링 방식을 적용, 기존 모델 대비 전력량을 4W에서 2.7W로 낮춰 차량 배터리에 부담을 주지 않는다.

무엇보다 에어컨 사용이 잦은 여름철뿐만 아니라 히터 사용 후 발생하는 악취 제거에도 탁월한 성능을 갖고 있어 4계절 내내 쾌적한 차량 실내 환경을 제공한다.

차량의 에어컨 및 히터 사용 시간을 스스로 인식하는 스마트 블로우 플러스의 작동 방법은 간단하다. 에어컨(히터)을 5분, 15분 이상 사용 후 시동을 끄게 되면 스마트 블로우 플러스는 자동으로 각각 3분, 5분 동안 습기를 제거한 후 자동으로 꺼지게 된다. 덕분에 목적지 도착 전 에 에어컨을 끌 필요가 없다.

스마트 블로우 플러스는 현대차, 기아차, 르노삼성, 쌍용차 브랜드에 장착이 가능하다.

712빌드(서울, 경기, 인천 총판) 이강현 팀장은 "스마트 블로우 플러스는 차량의 내부 공조 기관의 습기를 시동이 꺼진 후 자동으로 습기를 말려주기 때문에 신차 컨디션을 계속 유지할 수 있다. 또, 모든 시스템이 자동으로 작동해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곽주철 에너웨이브 마케팅 이사는 "스마트 블로우는 업계 최초로 주행 학습 전자제어 방식을 적용해 에어컨 및 히터 작동 시간에 따라 건조 시간을 스스로 조절하는 스마트 기능을 가지고 있다. 또, 별도의 내장 배터리를 사용하지 않아 발열 문제를 사전에 차단했으며 차량 배터리 전압이 12V 미만일 경우 자동으로 이를 인지, 전원을 자동으로 오프할 수 있어 차량용 제품에 걸맞은 안전성을 갖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스마트 블로우 플러스 출시 기념으로 오는 7월 22일부터 31일까지 712빌드 네이버 스토어에서 할인 이벤트 행사를 진행한다. 해당 기간 내 구매 시 스마트 블로우 플러스 장착비(3만 원)를 무상으로 지원한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벤틀리모터스코리아는 럭셔리 SUV 벤테이가에 트윈터보 가솔린 V8 엔진을 탑재한 '벤틀리 벤테이가 V8' 모델의 국내 인도를 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시트로엥(CITROËN)은 11일, 이동 중 편안함을 위해 개발된 특수안경 '씨트로엥(SEETROËN)'을 클라우드펀딩 사이트 와디즈에서 선공개한다고 밝혔다.
BMW 코리아(대표 한상윤)가 럭셔리 스포츠카 뉴 8시리즈를 국내 공식 출시했다.
기아자동차가 오는 12월 출시를 앞둔 3세대 K5의 외장 디자인을 공개했다.
현대·기아자동차는 지난 11월 6일부터 8일까지 경기도 화성시에 위치한 현대·기아차 남양연구소에서 ▲협력사 신기술 및 스타트업 우수기술 전시 ▲R&D 우수 협력사 포상 ▲글로벌 완성차 비교 전시 등 다양한 행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