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웨이브, 차량 내 악취 & 곰팡이 제거에 최적화된 '스마트 블로우 플러스' 출시!

최상운 2019-07-19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전기장비 전문 업체 에너웨이브는 차량 내에서 발생할 수 있는 악취 및 곰팡이를 사전에 차단할 수 있는 차량용 습기 제거기 '스마트 블로우 플러스(+)'를 출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일반적으로 차량 에어컨 냄새의 주원인은 차량 에어컨 사용 후 시동을 바로 끄는 운전 습관 때문이다. 시동을 끄는 순간 에바포레이터(Evaporator, 에어컨 증발기)에 수분이 맺히게 되고 이는 결로 현상으로 이어진다. 이후 각종 오염물질과 세균들이 결합하면서 곰팡이, 세균들이 서식하기 좋은 환경을 제공하게 된다.

한 단계 더 진화된 '스마트 블로우 플러스(+)'는 에어컨 사용 후 발생할 수 있는 습기를 자연 건조 방식으로 제거하기 때문에 에어컨 필터의 잦은 교체나 비싼 약품을 사용한 클리닝 서비스가 필요 없다. 또, 전자식 인텔리전스 모니터링 방식을 적용, 기존 모델 대비 전력량을 4W에서 2.7W로 낮춰 차량 배터리에 부담을 주지 않는다.

무엇보다 에어컨 사용이 잦은 여름철뿐만 아니라 히터 사용 후 발생하는 악취 제거에도 탁월한 성능을 갖고 있어 4계절 내내 쾌적한 차량 실내 환경을 제공한다.

차량의 에어컨 및 히터 사용 시간을 스스로 인식하는 스마트 블로우 플러스의 작동 방법은 간단하다. 에어컨(히터)을 5분, 15분 이상 사용 후 시동을 끄게 되면 스마트 블로우 플러스는 자동으로 각각 3분, 5분 동안 습기를 제거한 후 자동으로 꺼지게 된다. 덕분에 목적지 도착 전 에 에어컨을 끌 필요가 없다.

스마트 블로우 플러스는 현대차, 기아차, 르노삼성, 쌍용차 브랜드에 장착이 가능하다.

712빌드(서울, 경기, 인천 총판) 이강현 팀장은 "스마트 블로우 플러스는 차량의 내부 공조 기관의 습기를 시동이 꺼진 후 자동으로 습기를 말려주기 때문에 신차 컨디션을 계속 유지할 수 있다. 또, 모든 시스템이 자동으로 작동해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곽주철 에너웨이브 마케팅 이사는 "스마트 블로우는 업계 최초로 주행 학습 전자제어 방식을 적용해 에어컨 및 히터 작동 시간에 따라 건조 시간을 스스로 조절하는 스마트 기능을 가지고 있다. 또, 별도의 내장 배터리를 사용하지 않아 발열 문제를 사전에 차단했으며 차량 배터리 전압이 12V 미만일 경우 자동으로 이를 인지, 전원을 자동으로 오프할 수 있어 차량용 제품에 걸맞은 안전성을 갖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스마트 블로우 플러스 출시 기념으로 오는 7월 22일부터 31일까지 712빌드 네이버 스토어에서 할인 이벤트 행사를 진행한다. 해당 기간 내 구매 시 스마트 블로우 플러스 장착비(3만 원)를 무상으로 지원한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현대자동차(주)가 23일 부산광역시의 도심형 수소충전소 'H 부산 수소충전소'(부산 사상구 소재)의 준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대표 백정현)는 자동차 정비기술 전문인력 육성을 위한 산학협력 인재양성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자동차를 전공하는 고등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순수전기차 특화 교육을 제공했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는 장차 한국 자동차 산업의 주역이 될 전국의 자동차 관련 학과 대학생 160명을 초청해 '전국 대학생 자동차 테크 드림 스쿨'을 진행한다고 23일 밝혔다.
기아자동차㈜는 추석 연휴를 맞아 총 300대의 귀향 차량을 고객들에게 무상 대여해주는 5박 6일 시승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SK엔카 직영 온라인 플랫폼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이 SK엔카 플랫폼에서 거래된 차량의 평균 판매 기간을 조사한 결과 현대 팰리세이드가 평균 판매 기간이 가장 짧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23일 밝혔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