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신차 호조로 상반기 영업이익 1조 1277억 원 증가… 전년대비 71.3%↑

최상운 2019-07-2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기아자동차㈜가 23일 서울 양재동 기아자동차 본사에서 컨퍼런스콜로 기업설명회(IR)를 열고 2019년 상반기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기아차는 2019년 상반기 경영실적이 ▲매출액 26조 9,510억원(전년 동기 比 1.2%↑) ▲영업이익 1조 1,277억원(71.3%↑) ▲경상이익 1조 6,004억원(67.0%↑) ▲당기순이익 1조 1,545억원(51.1%↑) 등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IFRS 연결기준)

기아차 관계자는 상반기 실적과 관련해 "올해 상반기는 글로벌 무역갈등 지속과 주요 시장의 수요 침체 영향으로 판매물량이 감소하는 등 경영여건이 어려웠다"며 "이러한 가운데에도 고수익 신 차종 판매 확대, 우호적인 원-달러 환율 영향과 1분기 통상임금 충당금 환입 등으로 경영실적이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하반기에는 최근 출시한 글로벌 소형 SUV 셀토스, 북미 시장에서 성공적으로 출시한 텔루라이드, 곧 출시를 앞두고 있는 모하비 등 주요 SUV 모델과 글로벌 볼륨 차종인 K5 풀체인지 모델의 판매에 집중해 실적 개선세가 유지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아차의 올해 상반기 판매는 ▲국내에서 전년 대비 9.3% 감소한 24만 2,870대 ▲해외에서 전년 대비 0.8% 감소한 110만 9,759대 등 ▲글로벌 시장에서 전년 대비 2.4% 감소한 135만 2,629대를 기록했다. (도매 기준)

해외 주요 권역별로는 ▲북미에서 전년 상반기 대비 2.3% 증가한 38만 3,192대 ▲유럽에서 1.0% 증가한 27만 391대 ▲중국에서 16.4% 감소한 14만 4,472대 ▲러시아, 중남미, 아프리카/중동, 아시아 등 기타 시장에서 2.7% 증가한 31만 1,704대를 판매했다.

국내 시장은 상반기 신차 부재 및 모델 노후화로 주요 RV 모델의 판매가 감소했고, 볼륨 차종인 K5 역시 올해 신차 출시를 앞두고 있어 판매가 줄었다.

해외 시장은 텔루라이드와 쏘울 등 신차를 앞세운 북미와 씨드 신차 판매가 호조를 보인 유럽에서는 전년 대비 판매가 증가했고 스토닉, 니로 등 소형 SUV를 앞세운 아프리카/중동 및 아시아 지역도 판매 실적이 개선됐으나, 미-중 무역분쟁 등으로 인해 수요가 급감한 중국에서의 판매 부진으로 전체적인 판매가 줄어들었다.

상반기 매출액은 판매 감소에도 불구하고 ▲주요 시장인 미국에서의 텔루라이드, 쏘울 등 신차 판매 호조 ▲전년 상반기 대비 우호적인 원-달러 환율 영향 등에 힘입어 전년 대비 1.2% 증가한 26조 9,510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원가는 원화 약세 및 1분기 통상임금 충당금 환입 효과 등으로 인해 전년 대비 0.8% 감소한 22조 3,911억원을 기록했으며, 이에 따라 매출원가율도 1.7%포인트 감소한 83.1%를 기록했다.

판매관리비는 판매보증비가 소폭 증가함에 따라 전년 대비 1.3% 증가했으며, 판매관리비 비율은 전년과 동일한 12.7%를 기록했다.

그 결과 영업이익은 지난해보다 71.3% 증가한 1조 1,277억원을 기록했고, 영업이익률은 전년 대비 1.7%포인트 증가한 4.2%로 집계됐다.

경상이익은 1분기 통상임금 소송 충당금 이자분 환입 등의 효과로 관계사 손익 감소에 따른 지분법손익 감소에도 불구하고 전년 대비 67.0% 증가한 1조 6,004억원, 당기순이익은 전년 대비 51.1% 증가한 1조 1,545억원을 기록했다.

한편 지난 2분기 기아차의 글로벌 판매는 ▲국내에서 전년 대비 10.9% 감소한 12만 7,405대 ▲해외에서 3.6% 감소한 57만 5,328대 등 ▲글로벌 시장에서 전년 대비 5.0% 감소한 70만 2,733대를 기록했다. (도매 기준)

2분기 매출액은 판매 감소에도 불구하고 ▲최근 미국 시장에 투입한 텔루라이드와 쏘울 등 수익성이 높은 신규 SUV 모델의 판매 호조 ▲원-달러 환율 상승 등에 힘입어 전년 대비 3.2% 증가한 14조 5,066억원을 달성했다.

영업이익 역시 고수익 판매 차종 투입과 우호적 환율의 영향, 효율적 재고 관리와 인센티브 축소 등으로 전년 대비 51.3% 증가한 5,336억원, 영업이익률은 1.2%포인트 상승한 3.7%를 기록했다.

아울러 2분기 경상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전년 대비 47.5%, 52.3% 증가한 6,557억원, 5,054억원을 실현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오토파츠 전문 브랜드 712빌드(대표 최민우)는 '마운틴탑 렉스턴 스포츠 전용 슬라이딩 커버' 블랙프라이데이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와 그랩(Grab)은 13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해양투자조정부 청사에서 '아이오닉 일렉트릭 전달식'을 갖고, 전기차 기반의 카헤일링(Car Hailing)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SK엔카 직영 온라인 플랫폼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이 세계적인 혁신 대학 미네르바 스쿨과 협업 프로젝트를 통해 개발한 '자동차 정보 이미지 검색 기능'의 베타 서비스 구축에 착수한다.
현대자동차가 13일 산업통상자원부 주최로 서울 삼성동 소재 코엑스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기술 대상' 시상식에서 전기버스 일렉시티가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는 중형 SUV QM6가 5개월 연속 국산 중형 SUV 시장에서 월간 판매 2위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