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소프트, '인천광역시 버스운송 사업 조합'과 'ERP시스템' 계약 체결… 4차 산업혁명 준비 본격 시동

홍민정 2019-07-29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디지털콘텐츠기업 성장지원센터(구 스마트콘텐츠센터)에 입주하고 있는 여객화물 운송업 전문 ICT 기업 '서울소프트'는 '인천광역시버스운송사업조합'과 ERP 시스템 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인천시 42개 시내버스 회사를 조합 원사로 보유하고 있는 '인천광역시버스운송사업조합'과 '서울소프트'는 계약을 통해 지능형 교통 시스템(ITS) 상용화에 공동 노력하겠다는 굳은 의지를 내보였다. 상호 간 발전을 도모하고 향후 시내버스 업계에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버스 운영체계의 공익성을 강화한 '버스 준공영제'가 강화됨에 따라 운수회사 정보공유 및 효과적인 업무처리가 날로 중요해지고 있다. 

ERP 시스템은 △인사 급여 시스템 △자재 구매 관리 △회계 시스템 △운전자 교육 관리 △운전자별 운행 습관 분석 △사고분석 자료 제공 등 버스회사 업무를 적극적으로 지원 가능하다는 특징을 갖고 있다.

이에, '인천광역시버스운송사업조합' 측에서는 기존 아날로그식 업무처리 방식에서 벗어나 효율적인 업무 관리를 진행하고자 서울소프트의 'ERP시스템'을 채택했다. 회사 경영과 관련된 데이터 저장 및 활용, 전문적 시스템을 통한 사고감소 및 연비 향상 등 다양한 방면에서 긍정적인 결과를 나을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소프트 관계자는 "혁신적인 시스템을 꾸준히 개발할 예정이다"며 "경제적인 운영조건을 수립 및 구축해 대중교통 이용률을 증가시키는 데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4차 산업혁명에 걸맞은 차세대 스마트 교통체계를 선도하겠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한편, 서울소프트는 이와 더불어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주관한 '중소기업 네트워크형 기술개발 사업'에 선정돼 약 5억원의 사업비를 지원받았으며 세계최초 인공지능 기반의 시내버스 최적배차·자동 운행관리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

해당 기술은 딥러닝 알고리즘 기반으로 시내버스 운행시간의 패턴 분석, 노선별 최적화 배차 계획, 실시간 배차가이드 등을 제공해 배차 운영을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시스템이다. 누적된 데이터와 상황별 정보를 학습해 고도화된 알고리즘 솔루션을 구축할 것으로 보이며, 어떤 결과물을 만들어낼지 귀추가 주목된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빅뱅엔젤스(대표 황병선)는 7월 3일 '유니콘파인더 베이스캠프 코리아 2020 런칭파티'를 인터컨티넨탈 호텔 주피터룸에서 개최했다.
에코백스는 1988년에 창립했으며 지금까지 꾸준하게 한길만을 걸어왔다. 특히 유리창을 닦는 로봇청소기 외에도 세계 최초로 자율 주행 제품까지 개발하며 그 성능과 기술을 인정받아왔다. 덕분에 현재는 전 세계 48개국
본투글로벌센터(센터장 김종갑)는 멤버사인 스마트 안전 전문 기업 지에스아이엘(대표 이정우)이 최근 신용보증기금으로부터 15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3일 밝혔다. 지에스아이엘은 2016년부터 본투글로벌센터 멤버사
LG전자의 퓨리케어 공기청정기 3총사가 해외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고 있다.
골프티와 볼마커를 한번에 벨트에 착용하는 '미래티홀더' (주)미래산업이 2020 SBS골프 대한민국 골프대전에 참석했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