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5전, 장현진 폴 투 피니시로 시즌 첫 승 달성!

최상운 2019-08-0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5라운드가 지난 4일 전라남도 영암군의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KIC)에서 개최됐다.

5라운드 ASA 6000 클래스 결승전에서는 장현진은 40분43초719를 기록하며 18랩의 레이스를 가장 먼저 마쳤다. 지난 3일 치른 예선에서 1위를 차지하며 폴 포지션을 획득한 데 이어 '폴 투 피니시'를 완성했다. 시즌 첫 우승이었다.

출발은 다소 불안했지만 끝까지 추격을 포기하지 않은 것이 주효했다. 천분의 1초 차이로 예선 2위에 머물렀던 정의철(엑스타 레이싱)이 첫 번째 랩부터 장현진을 추월하며 선두로 나섰다.

3랩째에 김중군(서한 GP)을 추월한 황진우(CJ로지스틱스 레이싱)가 장현진을 압박하자 정의철은 장현진과 거리를 벌리며 앞서나갔다. 지치지 않고 2위 자리를 지켜내며 정의철을 추격한 장현진은 17랩째 끝내 재 추월에 성공했다.

정의철은 2초679 뒤진 40분46초398의 기록으로 2위가 됐다. 장현진을 끌어내리기 위해 공격적으로 자리싸움을 벌였던 황진우가 40분47초689의 기록으로 3위에 올랐다.

이날 장현진의 우승으로 올 시즌 ASA 6000 클래스 예선 1위가 포디움 정상에 오르는 결과가 5라운드까지 이어졌다. 지난 4라운드까지와 다른 점이라면 앞선 우승자들은 결승 레이스에서 한 번도 1위 자리를 내주지 않은 채 우승한 반면 장현진은 2위로 밀려났다가 재 추월해 우승했다는 점이다.

GT 1 클래스 결승(12랩)에서는 예선 2위였던 전대은(새안 모터스포츠 레이싱)이 예선 1위 오한솔(서한 GP)에 앞서며 29분51초023으로 우승했다. 전대은에 3초455 뒤진 오한솔(29분54초478)이 2위, 최광빈(원레이싱)이 30분10초471로 3위에 올랐다. GT 2 클래스에서는 예선 1위였던 박희찬(다가스)이 32분08초575로 이변 없이 우승했다. 박원재(32분16초043)와 이창우(32분19초944. 이상 그릿 모터스포츠)가 각각 2, 3위를 차지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BMW 코리아(대표 한상윤)는 역동적인 주행감각을 제공하는 가상 엔진음 'BMW 아이코닉 사운드 스포츠(BMW Iconic Sounds Sport)'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는 이달 22일, 23일, 24일 총 3일간 국내 최대 체험형 자동차 테마파크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경기도 고양시 소재) 인근 킨텍스 제2전시장 주차장에서 자동차 극장 형식의 '현대 모터스튜디오 Stage
㈜불스원이 25일 친환경 패키지를 적용한 '불스원샷 스탠다드 그린라벨'을 출시한다.
아우디(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의 아우디 부문 사장 제프 매너링)는 아우디의 프리미엄 준중형 세단인 '더 뉴 아우디 A4'와 스포티한 디자인, 세단의 안락함과 아반트의 편의성을 모두 갖춘 '더 뉴 아우디 A5'의 6월 3
롤스로이스모터카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지루한 일상에 지친 고객들에게 럭셔리 미니 오브젝트를 제공하기 위해 제작한 컬리넌의 미니어처 모델 '컬리넌 레플리카'를 공개했다고 밝혔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