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소형 SUV '셀토스' 인도서 양산 개시… 인도 전역 160개 도시에서 판매

최상운 2019-08-09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기아자동차㈜는 8일 인도공장 현장에서 안드라프라데시주 주정부 관계자, 신봉길 주인도대사, 심국현 기아차 인도법인장, 기자단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셀토스 양산 기념식'을 가졌다.

기아차 인도공장에서 생산, 판매되는 첫 번째 모델인 셀토스는 꾸준히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는 글로벌 SUV 시장 공략을 위해 기아차가 새롭게 선보이는 소형 SUV 전략 차종이다.

기아차는 셀토스의 인도 현지 생산, 판매에 앞서 인도 시장에 최적화된 맞춤형 셀토스 개발에 전력을 다해 왔다.

약 13개월에 걸친 면밀한 인도 현지 시장 분석을 토대로 인도 소비자들이 요구하는 디자인, 특화 사양 등을 반영하는 철저한 현지화 작업을 거쳤다.

이달 22일 인도 시장에 정식 런칭 예정인 셀토스는 소비자들의 호평 속에 판매 청신호가 켜진 상태다.

현지 소비자들에게 생소한 신규 브랜드라는 약점을 극복하고, 지난 달 16일부터 시작된 사전계약 첫날 6,046대가 계약된 데 이어, 지난 6일 기준으로 누적 22,073대가 계약됐다.

기아차는 인도 시장 진출이 처음인 만큼 시장 조기 안착을 위해 판매 및 서비스 거점 확보에도 속도를 높이고 있다. 셀토스 런칭 시점까지 인도 전역 160개 도시에 265개의 판매 및 서비스망을 구축할 계획이다.

기아차는 셀토스를 인도 내수 시장에서 연간 6만대 가량 판매하는 등 향후 3년 내에 인도 시장 TOP-tier 브랜드에 올라선다는 방침이다.

셀토스 생산과 동시에 본격 가동에 돌입한 기아차 인도공장은 안드라프라데시주 아난타푸르 지역에 위치해 있으며, 지난 2017년 10월 착공, 216만㎡(65.5만평)의 부지에 연산 30만대 규모로 건설됐다.

올해 5.2만대 생산을 시작으로 3년 이내에 30만대 완전 가동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되며, 내년 셀토스와 함께 생산할 신규 차종 투입도 검토 중이다.

특히 기아차 인도공장은 차세대 성장 시장인 인도는 물론 신흥 자동차 시장의 판매 확대를 위한 전략적 교두보로도 활용된다. 기아차는 인도공장 생산 물량의 일부를 아중동, 아태, 중남미 등에 수출할 계획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셀토스에 대한 인도 고객들의 뜨거운 관심 속에 기아차 인도공장이 성공적으로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라며 "기아차의 글로벌 성장사에 있어서 중대한 전환점이 될 인도시장 성공에 전사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파인디지털(대표 김용훈)이 영상 저장의 안전성을 강화한 전후방 풀HD 블랙박스 '파인뷰 X500 NEW' 출시를 앞두고 예약판매 이벤트를 진행한다.
현대·기아자동차는 22일부터 23일까지 이틀 동안 롤링힐스 호텔(경기도 화성 소재)에서 '2019 현대·기아 국제 파워트레인 콘퍼런스(2019 Hyundai-Kia International Powertrain Con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대표 백정현)는 다목적 SUV인 디스커버리 패밀리 라인업의 액세서리 프로모션을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고객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춘 디스커버리 패밀리 라인업의 모든 액세서리를 10월부터 12월까
이탈리아 슈퍼카 브랜드 페라리는 페라리 피오라노 서킷에서 '페라리 클래시케 아카데미(Ferrari Classiche Academy)'를 성료했다고 밝혔다.
아우디 (사장: 제프리 매너링)가 아우디의 프리미엄 비즈니스 중형 세단 '더 뉴 아우디 A6 45 TFSI 콰트로(The new Audi A6 45 TFSI quattro)'를 새롭게 선보인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