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바닥 재질과 암레스트 사양 개선한 '2020 그랜드 스타렉스' 출시

홍민정 2019-08-2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현대자동차가 22일 2020 그랜드 스타렉스(어반, 웨건, 밴, LPi)를 출시했다.

2020 그랜드 스타렉스 9인승 모델인 '어반'은 스타렉스 최초로 블루링크를 지원하는 내비게이션을 적용했다. (※ 익스클루시브 트림 限)

또한 차량 실내 관리에 용이한 재질인 리놀륨 플로어 카페트(장판형 바닥재)를 프리미엄 트림과 프리미엄 스페셜 트림에 적용했으며 1, 2, 3열 팔걸이(암레스트)에 각도조절 기능을 더해 시트를 기울일 때 편의성을 높였다.

현대차는 2020 그랜드 스타렉스에 기존 내비게이션ᆞ후방모니터 등으로 구성된 '내비게이션 패키지' 대신 7인치 디스플레이 오디오ᆞ후방모니터 등으로 구성된 '멀티미디어 라이트 패키지'를 운영해 후방모니터를 적용하고자 하는 고객의 가격 부담을 낮췄다.

한편 현대차는 2020 그랜드 스타렉스를 출시하면서 그랜드 스타렉스의 모든 디젤 모델에 배출가스에 대한 환경규제인 강화된 유로6 기준을 충족시켰다.

강화된 유로6 기준을 새롭게 맞춘 밴 모델은 기존 대비 약 7.5% 향상된 10.0km/l의 복합연비를 달성했다. (※ 5단 자동변속기 기준)

판매 가격은 ▲어반(9인승) 프리미엄 2,720만 원, 프리미엄 스페셜 2,865만 원, 익스클루시브 3,090만 원 ▲웨건(11·12인승) 스타일 2,365만 원, 스마트 2,440만 원, 모던 2,750만 원 ▲밴(3인승) 스타일 2,209만 원, 스마트 2,294만 원 ▲밴(5인승) 스타일 2,254만 원, 스마트 2,319만 원, 모던 2,594만 원 ▲LPi(12인승) 2,370만 원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넥센타이어가 후원하고 코리아 스피드레이싱이 주최하는 넥센 스피드레이싱 대회가 국내 모터스포츠에 문화와 축제를 접목해 대중화에 나선다.
람보르기니가(Automobili Lamborghini) 독일서 열리고 있는 프랑크푸르트 모터쇼(IAA)에서 브랜드 최초의 하이브리드 슈퍼스포츠카 '시안(Sián) FKP 37' 를 공개하면서 페르디난드 피에히(Fer
현대자동차가 오는 28일 국내 체험형 자동차 테마파크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소재) 야외 특설 공연장에서 고객 대상 대규모 뮤직 페스티벌 '스테이지 X(STAGE X)'를 개최하며, 만 명
국내 직영 중고차 기업 K Car(케이카)는 여행가기 좋은 계절 가을을 맞아 '캠핑카로 떠나는 가을여행'을 주제로 성인남녀 28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캠핑카로 튜닝하고 싶은 차' 1위에 기아 카니
메르세데스-벤츠가 자사 EQ 브랜드의 지속 가능한 비전을 제시하는 컨셉트 카 '비전 EQS(VISION EQS)'를 10일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International Motor Show)'에서 세계 최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