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 '타이칸', 뉘르부르크링 노르트슐라이페에서 랩 타임 기록 달성

최상운 2019-08-2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포르쉐 AG(Dr. Ing. h.c. F. Porsche AG)가 자사 최초의 4도어 순수 전기 스포츠카 타이칸으로 뉘르부르크링 노르트슐라이페 서킷에서 처음으로 랩 타임 기록을 세웠다.

포르쉐 워크스 드라이버 라스 케른(Lars Kern)은 그린 헬(Green Hell)로 잘 알려진 20.6킬로미터에 달하는 전설적인 뉘르부르크링 노르트슐라이페 트랙에서 타이칸 프로토타입으로 7분 42초의 랩 타임 기록을 세웠다.

타이칸 생산 라인 부사장 슈테판 베크바흐(Stefan Weckbach)는 "이로써 타이칸은 세 번의 내구 테스트(Triple Endurance Run)를 모두 성공적으로 완료했다"라며, "타이칸 프로토타입은 정지상태에서 200km/h까지 26회 연속 가속하는 테스트에서 극대화된 재생력을 입증한 바 있으며, 24시간 동안 총 3,425 킬로미터를 주행하는 내구 테스트 완료에 이어, 이번 뉘르부르크링 노르트슐라이페에서 랩 타임도 달성하게 되었다"고 전했다.

그는 또한, "타이칸의 파워트레인에는 1초 이내에 반응하는 섀시 시스템과 탁월한 에어로다이내믹을 포함해, 고속에서도 강력한 성능과 효율을 발휘할 수 있는 다양한 요인이 존재한다"고 강조했다.

포르쉐 엔지니어들은 시뮬레이터 초기 개발 단계부터 가상 레이스 트랙에서 타이칸의 성능을 테스트하고 평가할 수 있도록 뉘르부르크링 노르트슐라이페에서 주행을 시작했다. 테스트의 주요 목표 중 하나는 랩 타임 기록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열 관리를 통한 전기 에너지의 효율적인 활용이었다.

포르쉐 타이칸은 레이스 트랙과 내구 테스트를 모두 완료했다. 이탈리아 나르도 고속 트랙에서 실시된 24시간 내구 테스트 주행 거리는 총 3,425 킬로미터로, 나르도부터 노르웨이의 트론헤임까지의 거리와 비슷하며, 타이칸 프로토타입은 남부 이탈리아 레이스 트랙의 찌는 듯한 기온에서 195-215km/h 사이의 평균 시속으로 주행을 마쳤다.

이로써 타이칸은 출시 전 최고기온 섭씨 42도, 트랙 최고온도 섭씨 54도의 혹독한 조건에서 다시 한번 장거리 주행 능력을 입증했다. 타이칸은 차량 충전과 드라이버 교체를 제외하고는 어떤 방해도 없이 주행을 완료했다.

지난 7월 말, 타이칸 프로토타입은 연속으로 26회 진행된 가속 테스트에서 정지상태부터 200km/h까지 가속하는데 평균 10초가 채 걸리지 않았으며, 가장 빠른 가속과 가장 느린 가속의 차이는 0.8초에 불과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쉐보레(Chevrolet)는 카카오와 함께 간편하고 안전하게 트래버스를 경험할 수 있는 '트래버스 카카오 시승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29일 밝혔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관계당국의 리콜 승인을 획득함에 따라, 오는 6월 1일부터 선제적 조치의 일환으로 아우디 A6 45 TFSI 차종에 대한 리콜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엔카닷컴(대표 김상범)이 '가족들과 함께 타고 싶은 패밀리카'를 묻는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국산차는 현대 팰리세이드, 수입차는 BMW X6가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다.
슈피겐코리아(192440, 대표 김대영)는 29일 첫 백화점 매장인 '슈피겐 롯데백화점 영등포 직영점'을 새롭게 오픈한다고 밝혔다.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Automobili Lamborghini)가 레고 그룹(LEGO)과 제휴해 하이브리드 슈퍼카 "시안 FKP 37(Sián FKP 37)"을 1:8 스케일의 레고 모델로 구현한 "레고® 테크닉 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