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코리아, 독일식 일-학습 병행 프로그램 '아우스빌둥' 3기 출범

최상운 2019-08-29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는 29일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메르세데스-벤츠 트레이닝 아카데미에서 독일식 일-학습 병행 프로그램 '2019 아우스빌둥(Ausbildung)' 출범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출범식은 지난 4월부터 8월까지 약 5개월간 모집된 고등학교 졸업 예정 후보생 중 총 3단계의 채용 절차(서류전형, 인성검사, 면접전형)를 거쳐 최종 선발된 35명의 교육생을 대상으로 진행되었다.

교육생들은 앞으로 교육 기간 3년 동안 메르세데스-벤츠 공식 딜러사와 정식 근로계약을 맺고 21개 서비스센터에서 근무하며 안정적으로 급여를 받는 동시에 독일 인증 교육을 이수한 전문 트레이너 및 대학 교수진의 협력을 통해 개발된 커리큘럼에 따라 기업의 현장 실무 교육(70%)과 대학의 이론 교육(30%)을 받게 된다. 과정 수료 후에는 국내 협력 대학의 전문 학사 학위와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부여하는 교육 인증, 독일연방상공회의소 아우스빌둥 수료증도 함께 획득하게 된다.

이날 행사에는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대표이사 사장, 김지섭 고객 서비스 부문 총괄 부사장, 한독상공회의소 수잔네 뵈얼레 부대표 등 80여 명이 참석해 교육생들의 새로운 출발을 격려했다.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사장은 축사를 통해 "올해 3기를 맞이한 아우스빌둥 프로그램이 새로운 직업교육의 모범이 되어 한국 청소년들에게 진로 선택의 범위를 넓혀줄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아우스빌둥을 비롯해 다양한 인재 육성 프로그램을 통해 자동차 전문가를 꿈꾸는 젊은 인재들의 성장을 도울 수 있도록 앞으로도 협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한편 출범식에 참석한 교육생들은 행사의 주인공으로서 메르세데스-벤츠 트레이닝 아카데미에서 준비한 다채로운 프로그램에 직접 참여했다. 특히 메르세데스-벤츠의 최고급 세단인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클래스 차량에 아우스빌둥에 임하는 각자의 포부를 적으며 의지를 다졌고, '10년 후 나의 명함 만들기' 프로그램을 통해서 각자 미래의 모습을 그리며 구체적인 커리어 목표를 설정하고 서로 격려하는 시간을 가졌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FCA코리아(사장 파블로 로쏘)는 '6만km 이상 주행 고객 지원 프로모션' 및 'MVP(Mopar® Vehicle Protection) 엔진오일/필터 교환 유상 쿠폰 프로그램'을 실시한다고 21일 밝혔다.
국내 자동차 거래 플랫폼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에서 2019년 국내에 출시된 차량의 매물 등록일을 조사한 결과 출시 후 평균 44일 만에 중고차 첫 매물이 등록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가 21일 프리미엄 디자인 SUV 'XM3'의 사전계약을 시작한다.
푸조(PEUGEOT)의 공식 수입원인 한불모터스㈜(대표이사 송승철)가 2월 21일부터 2월 말까지 약 일주일 간 푸조 508 구매 고객에게 업계 최초로 5년 주유비를 지원하는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BMW 코리아(대표 한상윤)는 뉴 X3, 뉴 X4의 새로운 가솔린 라인업인 뉴 X3 xDrive20i, 뉴 X4 xDrive20i를 공식 출시한다고 21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