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명절, 안전한 귀성길 위한 카시트 체크 포인트

신두영 2019-09-10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민족의 대명절인 추석 연휴를 앞두고 교통 안전에 대한 주의가 각별히 요구된다. 실제로 행정안전부와 도로교통공단에 따르면 최근 5년(2014년~2018년)간 추석 연휴 동안 발생하는 교통사고 건수는 일 평균 발생 건수(608건)의 1.36배에 해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이와 함께 장거리 운전을 계획하고 있다면 특히 영유아의 교통안전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만 6세 미만의 경우 도로교통법 개정안에 따라 카시트 착용은 필수다. 한국교통안전공단에 따르면 어린이가 카시트를 착용하지 않고 일반 안전벨트를 착용할 시 중상을 입을 가능성은 5.5배 정도 증가하고 카시트 착용 시 어린이 사망 확률을 30~50%, 미착용 시 사망률은 99%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때문에 일반적으로 만 12세까지 안전을 위해 카시트 사용을 권장하고 있다.

15개월 미만의 영유아, 후방장착 권장

여기서 중요한 것은 올바른 카시트 사용법이다. 성장 단계에 따라 사용 연령에 맞는 카시트에 탑승하는 것이 중요하다. 15개월 미만의 아이는 몸에 비해 상대적으로 머리가 크기 때문에 앞을 보고 앉으면 주행 방향에 따라 머리가 앞으로 쏠려 목과 척추에 무리가 갈 수 있어 후방장착을 권장한다. 실제로 사고 시 후방장착일 때 머리 외상 위험이 전방장착 대비 80% 감소할 수 있으며 목에 가해지는 긴장감 역시 73% 감소하는 등 일반적으로 후방장착이 전방장착보다 5배 이상 안전하다.

안전 강국 스웨덴의 경우 4세까지 후방장착을 의무화하고 있을 정도로 후방장착은 영유아에게 안전한 탑승 방법이다. 아이가 차량의 뒤편을 바라보고 앉을 경우 사고의 충격이 목과 척추에 전해지는 대신 엉덩이 부분으로 넓게 분산되어 부상 위험이 크게 줄어든다.

조이(joie) 회전형 카시트 '아이스핀 360' (이미지 제공= 조이)

영국 프리미엄 토탈 유아 브랜드 조이(Joie)의 모든 회전형 카시트는 안전한 후방장착을 오래 유지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최근 유럽최신안전 i-Size를 통과한 카시트로 출시와 함께 화제를 모은 '아이스핀 360'은 국내 i-Size 회전형 카시트 가운데 유일하게 19kg까지 후방테스트를 통과해 후방장착을 오래 유지할 수 있도록 했다. 국내 유통되는 대부분의 카시트 후방장착이 13kg인 것과는 크게 차이를 보인다. 이와 함께 스마트라이드 잠금 시스템을 탑재해 최소 15개월 이상의 적정시기가 되기 전까지 전방보기 탑승이 되지 않도록 하는 등 안전성을 강화했다.

이와 함께 장거리 운전 시 안전한 탑승을 위해 '측면 충돌'에 대비한 카시트를 선택해야 한다. 실제 국내 교통사고 유형의 50% 이상이 측면 충돌에 의한 사고로 나타났지만 정작 카시트를 선택할 때 이를 염두에 두는 소비자는 많지 않다.

조이의 카시트 전 제품은 국내보다 까다로운 유럽의 안전인증은 물론 '측면 충돌 테스트'까지 통과한제품으로 탁월한 안전성을 자랑한다. 이와 함께 조이의 주니어 카시트 '듀알로'의 경우 유럽의 권위있는 자동차 소비자 단체인 ADAC 인증까지 통과하며 탁월한 안전성을 인정받았다

성장하는 아이들 배려한 주니어카시트

조이(joie) 주니어카시트 '듀알로 시그니처' (이미지 제공= 조이)

신생아카시트의 기준을 넘는 신장 100cm 이상(몸무게 최소 15kg 이상)일 경우부터는 주니어카시트 탑승을 권장한다. 앉은키가 작은 아이들이 안전벨트 착용 후 사고가 발생하면 안전벨트가 목, 복부 등을 지나게 돼 사고 시 장 파열 등을 유발해 오히려 위험할 수 있다. 성장하는 아이들을 배려해 헤드레스트와 어깨 폭 등이 확장되어 편안함을 유지하면서 만일의 사고 시 아이들의 전신을(몸 전체를) 안전하게 보호해줄 수 있는 주니어 카시트가 필요하다.

유아용품 전문기업 ㈜에이원의 조이 담당자는 "안전한 귀성길을 위해 카시트의 안전기준을 꼼곰하게 체크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사용 연령에 맞게 선택하는 것 역시 중요하다. 영유아는 가능한 오랜 후방장착으로 아이들의 경추와 머리를 안전하게 보호 할 수 있는 신생아 전용 카시트를 사용하고 주니어 때는 성장하는 체형을 보호하면서 편안하게 탑승할 수 있는 주니어 카시트에 탑승해야 한다"며 "장거리 이동을 앞두고 휴대용 카시트를 선택하거나 미처 성장한 아이의 신체사이즈를 고려하지 못하고 작은 카시트를 사용하는 경우도 있는데 혹시나 모를 사고 시 측면 충돌을 포함 강한 충격에 대비할 수 없어 위험에 노출되는 만큼 장거리 이동을 앞두고 안전을 고려하여 미리 점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전세계 75개국에서 사랑 받고 있는 글로벌 브랜드 조이(Joie)는 유모차, 카시트, 유아식탁의자 등 다양한 유아용품을 국내에 선보이며 토탈 유아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31만 소비자가 선정하는 2019 퍼스트브랜드대상과 포브스가 주관한 2019 최고의 브랜드 대상, 고객 감동 브랜드 지수에서 카시트 대상 및 1위를 수상하며 3관왕을 석권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라이프 기사

뉴나의 인-홈 제품 '세나 에어', '리프' '째즈'를 특별한 구성품과 함께 만날 수 있는 기회
에이원은 '롯데몰 수지' 3층 영유아 고객을 위한 공간 내 단독 직영점을 오픈한다.
조이는 최신의 유럽 안전기준 'i-Size'를 획득한 회전형 카시트 '아이스핀 360'을 출시했다.
서영이앤티는 추석을 맞아 올리타리아 올리브오일 등 각종 식용유를 합리적 가격의 다양한 세트로 구성한 선물세트를 롯데백화점 등을 통해 판매한다.
리안펫이 '케이펫페어 송도'에 참여해 새롭게 론칭한 펫유모차 2종을 선보일 예정이다.